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납품업체 뒷돈받은 한전 KDN 직원 2명 구속
입력 2014.11.22 (04:19) 사회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1부는 납품 편의를 봐주고 뒷돈을 받은 혐의로 한국전력 자회사인 한전 KDN 팀장급 직원 고모 씨와 박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고 씨 등은 배전운영 상황실 시스템 등을 공급하는 회사로부터 계약 연장 대가로 수천만 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 검찰은 같은 회사로부터 로비를 받은 혐의로 한국전력 전 상임감사 강모 씨와 한전 KDN 전직 임원 김모 씨 등 4명을 구속했습니다.
  • 납품업체 뒷돈받은 한전 KDN 직원 2명 구속
    • 입력 2014-11-22 04:19:51
    사회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1부는 납품 편의를 봐주고 뒷돈을 받은 혐의로 한국전력 자회사인 한전 KDN 팀장급 직원 고모 씨와 박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고 씨 등은 배전운영 상황실 시스템 등을 공급하는 회사로부터 계약 연장 대가로 수천만 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 검찰은 같은 회사로부터 로비를 받은 혐의로 한국전력 전 상임감사 강모 씨와 한전 KDN 전직 임원 김모 씨 등 4명을 구속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