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울진군, ‘원전 주민 보상’ 협의 15년만 타결
입력 2014.11.22 (06:07) 수정 2014.11.22 (08:5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와 경북 울진군이 원전 4기를 추가 건설하기 위한 주민 보상 사업 협의를 15년 만에 타결했습니다.

신선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수원과 경북 울진군, 군의회가 원전 건설에 따른 보상 협의안에 최종 서명했습니다.

1999년 보상협상 개시 이후 15년 만입니다.

정홍원 국무총리와 윤상직 산업통상부 장관도 참석했습니다.

이번 합의에 따라 울진군은 오는 2023년까지 원전 4기의 추가 건설에 협조하고, 정부는 2년안에 교육과 의료 등 8개 대안사업에 2천8백억 원을 지원해야 합니다.

<인터뷰> 임광원 (경북 울진 군수) : "울진 군민들로 봐서는 저희들이 필요한 사업을 추진해 갈 수 있는 그런 계기가 마련됐다 그렇게 보고요."

정 총리 일행은 반대 여론이 일고 있는 또 다른 원전 예정지인 경북 영덕도 추가로 방문했습니다.

<녹취> 정홍원 (국무총리) : "충분한 보응이 따를 수 있도록 정부에서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는 말씀을 드리고 제가 온 것 자체가 그런 것을 몸으로 보여드리기 위함이라는 말씀을..."

하지만 간담회장 밖에서는 원전을 반대하는 일부 주민들의 시위가 이어졌습니다.

<인터뷰> 송호민 (경북 영덕군 달산면) : "처음부터 원점에서 다시 재검토해야 합니다. 지역 주민들이 이걸 왜 하는지 알아보고 난 다음에 그 다음이 절찹니다."

울진 원전 추가 건설의 고비는 넘겼지만 정부의 중장기 원전개발 계획은 곳곳에서 주민 설득이라는 과제를 안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 정부-울진군, ‘원전 주민 보상’ 협의 15년만 타결
    • 입력 2014-11-22 06:08:30
    • 수정2014-11-22 08:58:0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정부와 경북 울진군이 원전 4기를 추가 건설하기 위한 주민 보상 사업 협의를 15년 만에 타결했습니다.

신선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수원과 경북 울진군, 군의회가 원전 건설에 따른 보상 협의안에 최종 서명했습니다.

1999년 보상협상 개시 이후 15년 만입니다.

정홍원 국무총리와 윤상직 산업통상부 장관도 참석했습니다.

이번 합의에 따라 울진군은 오는 2023년까지 원전 4기의 추가 건설에 협조하고, 정부는 2년안에 교육과 의료 등 8개 대안사업에 2천8백억 원을 지원해야 합니다.

<인터뷰> 임광원 (경북 울진 군수) : "울진 군민들로 봐서는 저희들이 필요한 사업을 추진해 갈 수 있는 그런 계기가 마련됐다 그렇게 보고요."

정 총리 일행은 반대 여론이 일고 있는 또 다른 원전 예정지인 경북 영덕도 추가로 방문했습니다.

<녹취> 정홍원 (국무총리) : "충분한 보응이 따를 수 있도록 정부에서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는 말씀을 드리고 제가 온 것 자체가 그런 것을 몸으로 보여드리기 위함이라는 말씀을..."

하지만 간담회장 밖에서는 원전을 반대하는 일부 주민들의 시위가 이어졌습니다.

<인터뷰> 송호민 (경북 영덕군 달산면) : "처음부터 원점에서 다시 재검토해야 합니다. 지역 주민들이 이걸 왜 하는지 알아보고 난 다음에 그 다음이 절찹니다."

울진 원전 추가 건설의 고비는 넘겼지만 정부의 중장기 원전개발 계획은 곳곳에서 주민 설득이라는 과제를 안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