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상의 창] 산토리니에서 ‘맨몸 추격전’
입력 2014.11.22 (06:49) 수정 2014.11.22 (07:4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하얀색과 푸른색이 어우러진 그리스 '산토리니' 마을에서 길을 헤매는 남자!

그 순간 마주 오던 사람과 세게 부딪히는데요.

곧바로 시비가 붙은 두 남자!

갑자기 좁은 골목길을 달리고 산비탈처럼 가파른 계단과 외벽 사이를 맨몸으로 뛰어넘으며 숨 가쁜 추격전을 펼칩니다.

고즈넉한 지중해 마을을 액션 무대로 바꾼 이들은 지난달 이곳에서 열린 세계 프리러닝 대회에 참가한 오스트리아와 스위스 선수들인데요.

대회 이후, '산토리니 섬'의 독특한 지형과 매력에 빠진 두 선수가 1인칭 시점의 카메라 촬영을 통해 영화나 비디오 게임에서 보던 맨몸 추격전을 실감나게 연출했습니다.

섬 끝, 바다 절벽까지 쫓고 쫓기는 대결을 이어가던 두 선수!

더 이상 갈 곳이 없자 탁 트인 바닷속으로 뛰어듭니다.

영상을 보고 있으면 이들처럼 혈기왕성한 선수가 돼 짜릿한 지중해 추격전을 펼친 듯한 느낌마저 드네요.
  • [세상의 창] 산토리니에서 ‘맨몸 추격전’
    • 입력 2014-11-22 06:49:15
    • 수정2014-11-22 07:44:15
    뉴스광장 1부
하얀색과 푸른색이 어우러진 그리스 '산토리니' 마을에서 길을 헤매는 남자!

그 순간 마주 오던 사람과 세게 부딪히는데요.

곧바로 시비가 붙은 두 남자!

갑자기 좁은 골목길을 달리고 산비탈처럼 가파른 계단과 외벽 사이를 맨몸으로 뛰어넘으며 숨 가쁜 추격전을 펼칩니다.

고즈넉한 지중해 마을을 액션 무대로 바꾼 이들은 지난달 이곳에서 열린 세계 프리러닝 대회에 참가한 오스트리아와 스위스 선수들인데요.

대회 이후, '산토리니 섬'의 독특한 지형과 매력에 빠진 두 선수가 1인칭 시점의 카메라 촬영을 통해 영화나 비디오 게임에서 보던 맨몸 추격전을 실감나게 연출했습니다.

섬 끝, 바다 절벽까지 쫓고 쫓기는 대결을 이어가던 두 선수!

더 이상 갈 곳이 없자 탁 트인 바닷속으로 뛰어듭니다.

영상을 보고 있으면 이들처럼 혈기왕성한 선수가 돼 짜릿한 지중해 추격전을 펼친 듯한 느낌마저 드네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