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이장군 역사 속 출진 행사 도심 한복판서 재현
입력 2014.11.22 (07:38) 수정 2014.11.22 (09:0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조선시대 여진족 토벌의 맹장으로 알려져 있는 남이 장군의 역사 속 출진 행사가 도심 한복판에서 재현됐습니다.

이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성대한 제사가 치러지는 곳은 조선 초기 여진족 토벌의 공을 세웠던 남이 장군의 사당입니다.

음력 시월 초 하루, 장군의 기일을 맞아 치러지는 사당제입니다.

<인터뷰> 성장현(용산구청장) : "(남이 장군은) 조선시대 충신이고 지략과 용맹이 뛰어난 장수였습니다. 젊은 나이에 모함으로 요절했습니다."

스물 일곱 나이에 사형을 당한 곳이 지금의 이촌2동인 새남터, 용산구에 장군의 사당이 자리잡게 된 연원 중 하나입니다.

제사가 끝난 뒤에는 여진족 토벌을 위한 출진 행사가 재현됐습니다.

취타대를 앞세운 천 백여 명의 군사가 용맹스런 모습으로 행진을 시작합니다.

도심 한 복판에 등장한 옛 군대의 모습은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인터뷰> 왕서연(7세) : "음악회하는 것처럼 멋졌어요."

<인터뷰> 최준영(6세) : "남이장군이 우리를 위해서 싸운 기념으로 축제를 하는 날이에요."

남이장군 사당제는 올해로 32회 째, 오늘은 서울시 무형문화제로도 지정된 당굿 행사도 펼쳐집니다.

<인터뷰> 한대희(남이장군 사당회 보존회장) : "무녀들 30여 명이 모여서 남이장군 넋을 달래기 위해서 굿을 하고 있습니다."

용문동 사당 일대에서 열리는 다양한 행사는 내일까지 계속됩니다.

KBS 뉴스 이철호입니다.
  • 남이장군 역사 속 출진 행사 도심 한복판서 재현
    • 입력 2014-11-22 08:16:54
    • 수정2014-11-22 09:03:15
    뉴스광장
<앵커 멘트>

조선시대 여진족 토벌의 맹장으로 알려져 있는 남이 장군의 역사 속 출진 행사가 도심 한복판에서 재현됐습니다.

이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성대한 제사가 치러지는 곳은 조선 초기 여진족 토벌의 공을 세웠던 남이 장군의 사당입니다.

음력 시월 초 하루, 장군의 기일을 맞아 치러지는 사당제입니다.

<인터뷰> 성장현(용산구청장) : "(남이 장군은) 조선시대 충신이고 지략과 용맹이 뛰어난 장수였습니다. 젊은 나이에 모함으로 요절했습니다."

스물 일곱 나이에 사형을 당한 곳이 지금의 이촌2동인 새남터, 용산구에 장군의 사당이 자리잡게 된 연원 중 하나입니다.

제사가 끝난 뒤에는 여진족 토벌을 위한 출진 행사가 재현됐습니다.

취타대를 앞세운 천 백여 명의 군사가 용맹스런 모습으로 행진을 시작합니다.

도심 한 복판에 등장한 옛 군대의 모습은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인터뷰> 왕서연(7세) : "음악회하는 것처럼 멋졌어요."

<인터뷰> 최준영(6세) : "남이장군이 우리를 위해서 싸운 기념으로 축제를 하는 날이에요."

남이장군 사당제는 올해로 32회 째, 오늘은 서울시 무형문화제로도 지정된 당굿 행사도 펼쳐집니다.

<인터뷰> 한대희(남이장군 사당회 보존회장) : "무녀들 30여 명이 모여서 남이장군 넋을 달래기 위해서 굿을 하고 있습니다."

용문동 사당 일대에서 열리는 다양한 행사는 내일까지 계속됩니다.

KBS 뉴스 이철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