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내 주식형펀드 주간 성적 ‘마이너스’
입력 2014.11.22 (09:11) 수정 2014.11.22 (22:03) 연합뉴스
환율 변동성이 커지면서 증시가 부진한 흐름을 보이자 국내 주식형 펀드도 한 주간 마이너스 성적을 냈다.

22일 펀드평가사 제로인에 따르면 전날 오전 공시된 기준가격으로 국내 주식형 펀드의 1주일간 수익률은 -0.47%였다.

모든 유형의 주식형 펀드가 마이너스 수익률을 보였다.

배당주 펀드는 -0.47%, 중소형주 펀드는 -0.45%, 코스피200 인덱스 펀드는 -0.38%, 일반 주식 펀드는 -0.36%였다.

일반 주식 혼합 펀드와 일반 채권 혼합 펀드도 -0.22%, -0.13%로 수익률이 저조했다.

다만 절대 수익 추구형인 공모주 하이일드펀드는 삼성SDS의 상장에 힘입어 4.35% 수익을 냈으며 채권 알파펀드도 0.53%의 플러스 성적을 나타냈다.

순자산(클래스 합산) 100억원 이상, 운용기간 1개월 이상인 국내 주식형 펀드 1천666개 가운데 플러스 수익률을 보인 펀드는 268개였다.

중국 내수를 테마로 하는 지수를 추종하는 '미래에셋 타이거 중국소비테마상장지수[주식]' 펀드가 1.57%로 성과가 가장 좋았다.

그러나 은행 업종의 부진으로 KRX 은행지수를 추종하는 '삼성KODEX은행 상장지수[주식]' 펀드가 -3.52%로 성적이 가장 부진했다.

해외 주식형 펀드는 글로벌 경제지표가 혼조세를 띠면서 지역별 성과가 엇갈렸다.

전체 해외 주식형 펀드의 주간 수익률은 -0.89%였다.

유럽 주식형 펀드는 2.00%로 해외 펀드 중 가장 좋은 성적을 냈으며 브라질이 1.89%, 인도가 0.65%였다.

그러나 중국과 러시아는 각각 -2.18%, -2.00%로 부진했다.

해외 채권형은 -0.13%였지만, 해외 주식 혼합과 해외 채권 혼합 펀드는 0.04%, 0.10%로 플러스 수익률을 나타냈다.
  • 국내 주식형펀드 주간 성적 ‘마이너스’
    • 입력 2014-11-22 09:11:08
    • 수정2014-11-22 22:03:11
    연합뉴스
환율 변동성이 커지면서 증시가 부진한 흐름을 보이자 국내 주식형 펀드도 한 주간 마이너스 성적을 냈다.

22일 펀드평가사 제로인에 따르면 전날 오전 공시된 기준가격으로 국내 주식형 펀드의 1주일간 수익률은 -0.47%였다.

모든 유형의 주식형 펀드가 마이너스 수익률을 보였다.

배당주 펀드는 -0.47%, 중소형주 펀드는 -0.45%, 코스피200 인덱스 펀드는 -0.38%, 일반 주식 펀드는 -0.36%였다.

일반 주식 혼합 펀드와 일반 채권 혼합 펀드도 -0.22%, -0.13%로 수익률이 저조했다.

다만 절대 수익 추구형인 공모주 하이일드펀드는 삼성SDS의 상장에 힘입어 4.35% 수익을 냈으며 채권 알파펀드도 0.53%의 플러스 성적을 나타냈다.

순자산(클래스 합산) 100억원 이상, 운용기간 1개월 이상인 국내 주식형 펀드 1천666개 가운데 플러스 수익률을 보인 펀드는 268개였다.

중국 내수를 테마로 하는 지수를 추종하는 '미래에셋 타이거 중국소비테마상장지수[주식]' 펀드가 1.57%로 성과가 가장 좋았다.

그러나 은행 업종의 부진으로 KRX 은행지수를 추종하는 '삼성KODEX은행 상장지수[주식]' 펀드가 -3.52%로 성적이 가장 부진했다.

해외 주식형 펀드는 글로벌 경제지표가 혼조세를 띠면서 지역별 성과가 엇갈렸다.

전체 해외 주식형 펀드의 주간 수익률은 -0.89%였다.

유럽 주식형 펀드는 2.00%로 해외 펀드 중 가장 좋은 성적을 냈으며 브라질이 1.89%, 인도가 0.65%였다.

그러나 중국과 러시아는 각각 -2.18%, -2.00%로 부진했다.

해외 채권형은 -0.13%였지만, 해외 주식 혼합과 해외 채권 혼합 펀드는 0.04%, 0.10%로 플러스 수익률을 나타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