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당뇨병 환자 20%, 운동 효과 없어”
입력 2014.11.22 (10:25) 수정 2014.11.22 (22:04) 연합뉴스
2형(성인) 당뇨병 환자에게 운동은 혈당 관리에 필수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당뇨병 환자 5명 중 1명은 운동이 혈당 관리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그 이유는 유전자 때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샌퍼드-버넘 의학연구소(Sanford-Burnham Medical Research Institute)의 로런 메리 스팍스 박사가 지금까지 발표된 운동의 혈당조절 효과에 관한 임상시험 과 연구논문을 종합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영국의 데일리메일 인터넷판과 헬스데이 뉴스가 21일 보도했다.

당뇨병 환자의 15-20%는 운동을 해도 혈당 조절과 인슐린 민감성이 개선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스팍스 박사는 밝혔다.

이는 대대로 유전되는 운동저항성 DNA를 지니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그는 설명했다.

이들은 운동을 해도 근육세포의 미토콘드리아 밀도가 증가하지 않았다. 세포 속의 '발전소'인 미토콘드리아의 밀도는 근육의 지방연소 능력을 나타낸다.

따라서 앞으로는 당뇨병 환자 중에서 운동이 혈당 조절에 효과가 없는 사람을 골라내 다른 치료대책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스팍스 박사는 지적했다.

그는 우선 운동에 반응하는 환자와 그렇지 않은 환자 사이의 유전자 패턴 차이를 알아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연구결과에 대해 마운트 시나이 당뇨병센터 임상실장 로널드 탬러 박사는 이것이 당뇨병 환자가 규칙적 운동을 포기해야 한다는 뜻은 결코 아니라면서 운동의 효과는 운동의 종류와 강도에 따라 환자마다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논평했다.

이 연구결과는 '임상내분비학·대사 저널'(Journal of Clinical Endocrinology & Metabolism) 최신호(11월20일자)에 발표됐다.
  • “당뇨병 환자 20%, 운동 효과 없어”
    • 입력 2014-11-22 10:25:05
    • 수정2014-11-22 22:04:13
    연합뉴스
2형(성인) 당뇨병 환자에게 운동은 혈당 관리에 필수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당뇨병 환자 5명 중 1명은 운동이 혈당 관리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그 이유는 유전자 때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샌퍼드-버넘 의학연구소(Sanford-Burnham Medical Research Institute)의 로런 메리 스팍스 박사가 지금까지 발표된 운동의 혈당조절 효과에 관한 임상시험 과 연구논문을 종합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영국의 데일리메일 인터넷판과 헬스데이 뉴스가 21일 보도했다.

당뇨병 환자의 15-20%는 운동을 해도 혈당 조절과 인슐린 민감성이 개선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스팍스 박사는 밝혔다.

이는 대대로 유전되는 운동저항성 DNA를 지니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그는 설명했다.

이들은 운동을 해도 근육세포의 미토콘드리아 밀도가 증가하지 않았다. 세포 속의 '발전소'인 미토콘드리아의 밀도는 근육의 지방연소 능력을 나타낸다.

따라서 앞으로는 당뇨병 환자 중에서 운동이 혈당 조절에 효과가 없는 사람을 골라내 다른 치료대책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스팍스 박사는 지적했다.

그는 우선 운동에 반응하는 환자와 그렇지 않은 환자 사이의 유전자 패턴 차이를 알아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연구결과에 대해 마운트 시나이 당뇨병센터 임상실장 로널드 탬러 박사는 이것이 당뇨병 환자가 규칙적 운동을 포기해야 한다는 뜻은 결코 아니라면서 운동의 효과는 운동의 종류와 강도에 따라 환자마다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논평했다.

이 연구결과는 '임상내분비학·대사 저널'(Journal of Clinical Endocrinology & Metabolism) 최신호(11월20일자)에 발표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