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언론 통제’ 태국 총리, 취재기자 머리 쓰다듬어
입력 2014.11.22 (11:21) 연합뉴스
지난 5월 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뒤 언론 통제를 계속하고 있는 프라윳 찬-오차 태국 총리가 취재중인 기자의 머리를 쓰다듬는 장면이 포착돼 화제가 되고 있다.

프라윳 총리는 최근 탁신 친나왓 전 총리에 대한 지지세가 강한 북동부 콘깬 지방을 방문해 보도진과 만나던 도중 자신의 앞에 앉아 있던 기자의 머리를 쓰다듬고 귀를 잡아당겼다.

이 기자는 보도진이 총리를 촬영할 수 있도록 바닥에 앉아 있었으며, 프라윳 총리는 야구 모자를 쓰고 있던 이 기자를 무심코 쓰다듬는 것처럼 보였다.

이 장면을 찍은 영상이 유튜브, 페이스북 등을 통해 인터넷에 광범위하게 유포됐다.

네티즌들은 "애완동물을 다정하게 쓰다듬는 것을 연상시킨다", "기자들에게 행복을 돌려주기" 등의 댓글을 달았다.

프라윳 총리는 반정부 시위가 몇 달 동안 계속되자 지난 5월 쿠데타를 일으켰으며, 국민에게 행복을 돌려주기 위해 나섰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 동영상이 유포되자 총리실 대변인은 "개인적인 친밀감을 표현하기 위한 자연스러운 행동"이라고 말했다.

프라윳 총리는 기자회견 도중 갑자기 화를 내는 등 예기치 못한 행동을 해 구설에 오른 적이 몇 번 있으며, 직설적이고 퉁명스러운 언변으로도 유명하다.

그는 언론자유를 노골적으로 통제하는 계엄령을 해제하라는 요구를 거부하고 있으며, 사회 불안이나 군부에 대한 저항을 부추기는 언론은 처벌받을 것이라는 위협을 계속하고 있다.
  • ‘언론 통제’ 태국 총리, 취재기자 머리 쓰다듬어
    • 입력 2014-11-22 11:21:01
    연합뉴스
지난 5월 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뒤 언론 통제를 계속하고 있는 프라윳 찬-오차 태국 총리가 취재중인 기자의 머리를 쓰다듬는 장면이 포착돼 화제가 되고 있다.

프라윳 총리는 최근 탁신 친나왓 전 총리에 대한 지지세가 강한 북동부 콘깬 지방을 방문해 보도진과 만나던 도중 자신의 앞에 앉아 있던 기자의 머리를 쓰다듬고 귀를 잡아당겼다.

이 기자는 보도진이 총리를 촬영할 수 있도록 바닥에 앉아 있었으며, 프라윳 총리는 야구 모자를 쓰고 있던 이 기자를 무심코 쓰다듬는 것처럼 보였다.

이 장면을 찍은 영상이 유튜브, 페이스북 등을 통해 인터넷에 광범위하게 유포됐다.

네티즌들은 "애완동물을 다정하게 쓰다듬는 것을 연상시킨다", "기자들에게 행복을 돌려주기" 등의 댓글을 달았다.

프라윳 총리는 반정부 시위가 몇 달 동안 계속되자 지난 5월 쿠데타를 일으켰으며, 국민에게 행복을 돌려주기 위해 나섰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 동영상이 유포되자 총리실 대변인은 "개인적인 친밀감을 표현하기 위한 자연스러운 행동"이라고 말했다.

프라윳 총리는 기자회견 도중 갑자기 화를 내는 등 예기치 못한 행동을 해 구설에 오른 적이 몇 번 있으며, 직설적이고 퉁명스러운 언변으로도 유명하다.

그는 언론자유를 노골적으로 통제하는 계엄령을 해제하라는 요구를 거부하고 있으며, 사회 불안이나 군부에 대한 저항을 부추기는 언론은 처벌받을 것이라는 위협을 계속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