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심 빠진 기아 “양현종과 상의…시간 안 끈다”
입력 2014.11.22 (12:47) 수정 2014.11.22 (22:09) 연합뉴스
양현종(26)의 소속팀 KIA 타이거즈가 미국 메이저리그(MLB) 구단의 포스팅 최고 응찰액을 두고 고심에 빠졌다.

KIA 관계자는 22일 "이제 막 양현종과 처음 이야기를 나눴다"며 "선수와 이야기를 더 나누기도 해야 하고 구단도 고민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시간을 길게 끌지는 않겠다. 최대한 빨리 결정을 내리겠다"고 덧붙였다.

MLB 사무국은 22일 오전 한국야구위원회(KBO)에 미국 프로야구 포스팅(비공개 입찰)에 응한 양현종에게 MLB 구단이 제시한 최고 응찰액을 전달했다. KBO는 곧바로 KIA에 이를 통보했다.

KIA는 정확한 액수를 밝히지 않았지만 "결정을 내리기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KIA는 시즌 말미 양현종의 해외진출 추진을 허용하면서 "구단과 선수가 이해할 수준의 포스팅 응찰액"이라는 단서를 달았다. "적정 수준의 포스팅 금액이 나와야 양현종이 연봉 협상도 수월하게 이끌 수 있다"는 설명도 더했다.

KIA와 양현종은 '포스팅 금액 하한선'을 정하지 않았다. 22일 나온 포스팅 최고 응찰액을 두고 KIA와 양현종이 깊은 고민을 시작했다.
  • 고심 빠진 기아 “양현종과 상의…시간 안 끈다”
    • 입력 2014-11-22 12:47:34
    • 수정2014-11-22 22:09:53
    연합뉴스
양현종(26)의 소속팀 KIA 타이거즈가 미국 메이저리그(MLB) 구단의 포스팅 최고 응찰액을 두고 고심에 빠졌다.

KIA 관계자는 22일 "이제 막 양현종과 처음 이야기를 나눴다"며 "선수와 이야기를 더 나누기도 해야 하고 구단도 고민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시간을 길게 끌지는 않겠다. 최대한 빨리 결정을 내리겠다"고 덧붙였다.

MLB 사무국은 22일 오전 한국야구위원회(KBO)에 미국 프로야구 포스팅(비공개 입찰)에 응한 양현종에게 MLB 구단이 제시한 최고 응찰액을 전달했다. KBO는 곧바로 KIA에 이를 통보했다.

KIA는 정확한 액수를 밝히지 않았지만 "결정을 내리기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KIA는 시즌 말미 양현종의 해외진출 추진을 허용하면서 "구단과 선수가 이해할 수준의 포스팅 응찰액"이라는 단서를 달았다. "적정 수준의 포스팅 금액이 나와야 양현종이 연봉 협상도 수월하게 이끌 수 있다"는 설명도 더했다.

KIA와 양현종은 '포스팅 금액 하한선'을 정하지 않았다. 22일 나온 포스팅 최고 응찰액을 두고 KIA와 양현종이 깊은 고민을 시작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