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말레이서 탄광 폭발…북한인 1명 등 3명 사망
입력 2014.11.22 (16:58) 수정 2014.11.22 (22:03) 국제
말레이시아의 한 석탄 광산에서 현지 시간 오늘 폭발사고가 발생해 북한인 광부 한 명 등 외국인 세 명이 숨지고 20여명이 다쳤습니다.

말레이시아 경찰은 언론 브리핑을 통해 오늘 정오 보르네오섬 북서부 사라와크 주의 석탄 광산에서 폭발사고가 일어났다고 밝혔습니다.

현지 경찰과 외교 소식통들은 이번 사고로 현장에서 일하던 북한과 미얀마, 인도네시아 출신의 광부가 숨지고 27명이 다친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습니다.

부상자들은 인근의 사라와크 종합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탄광 갱도에 갇혀있는 광부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말레이시아 광산 등지에는 일부 북한인들이 취업해 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2012년에도 사라와크 판투 지역에서 가까운 아보크의 한 탄광 터널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해 중국인 광부 4명이 희생된 적이 있습니다.
  • 말레이서 탄광 폭발…북한인 1명 등 3명 사망
    • 입력 2014-11-22 16:58:27
    • 수정2014-11-22 22:03:58
    국제
말레이시아의 한 석탄 광산에서 현지 시간 오늘 폭발사고가 발생해 북한인 광부 한 명 등 외국인 세 명이 숨지고 20여명이 다쳤습니다.

말레이시아 경찰은 언론 브리핑을 통해 오늘 정오 보르네오섬 북서부 사라와크 주의 석탄 광산에서 폭발사고가 일어났다고 밝혔습니다.

현지 경찰과 외교 소식통들은 이번 사고로 현장에서 일하던 북한과 미얀마, 인도네시아 출신의 광부가 숨지고 27명이 다친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습니다.

부상자들은 인근의 사라와크 종합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탄광 갱도에 갇혀있는 광부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말레이시아 광산 등지에는 일부 북한인들이 취업해 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2012년에도 사라와크 판투 지역에서 가까운 아보크의 한 탄광 터널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해 중국인 광부 4명이 희생된 적이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