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장 등 전국 곳곳에서 크고 작은 화재 잇따라
입력 2014.11.22 (16:58) 수정 2014.11.22 (17:06)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부천의 한 연립주택에서 불이나 수백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이 밖에도 전국 곳곳에서 크고 작은 불이 잇따랐습니다.

이슬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소방관들이 불이 난 연립주택의 방범창을 잘라냅니다.

오늘 오전 10시 반 쯤. 부천의 한 3층짜리 연립 주택 1층에서 불이 나 소방서 추산 3백50만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녹취> 경기 부천소방서 관계자 : "일단 지금은 전기적 요인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전기)장판을 켜놓고 가서.."

주민 일부가 대피했지만 불이 난 방안에 남아있던 사람은 없어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비슷한 시각 경기도 일산 백병원에서도 불이 났습니다.

지하2층 조리실에서 난 불은 스프링클러가 작동해 10분만에 자체 진화됐지만 연기에 놀란 일부 환자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지기도 했습니다.

소방당국은 기름을 사용해 음식물을 조리하는 과정에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앞서 오전 9시 50분쯤에는 서울 올림픽대로 여의하류 진입로 인근에서 배선 이상으로 추정되는 차량 화재가 발생해 승용차 한 대가 모두 탔습니다.

운전자는 화재 직후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주변 도로에서 30여분 간 차량 정체가 빚어졌습니다.

KBS 뉴스 이슬기입니다.
  • 공장 등 전국 곳곳에서 크고 작은 화재 잇따라
    • 입력 2014-11-22 16:59:49
    • 수정2014-11-22 17:06:28
    뉴스 5
<앵커 멘트>

부천의 한 연립주택에서 불이나 수백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이 밖에도 전국 곳곳에서 크고 작은 불이 잇따랐습니다.

이슬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소방관들이 불이 난 연립주택의 방범창을 잘라냅니다.

오늘 오전 10시 반 쯤. 부천의 한 3층짜리 연립 주택 1층에서 불이 나 소방서 추산 3백50만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녹취> 경기 부천소방서 관계자 : "일단 지금은 전기적 요인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전기)장판을 켜놓고 가서.."

주민 일부가 대피했지만 불이 난 방안에 남아있던 사람은 없어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비슷한 시각 경기도 일산 백병원에서도 불이 났습니다.

지하2층 조리실에서 난 불은 스프링클러가 작동해 10분만에 자체 진화됐지만 연기에 놀란 일부 환자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지기도 했습니다.

소방당국은 기름을 사용해 음식물을 조리하는 과정에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앞서 오전 9시 50분쯤에는 서울 올림픽대로 여의하류 진입로 인근에서 배선 이상으로 추정되는 차량 화재가 발생해 승용차 한 대가 모두 탔습니다.

운전자는 화재 직후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주변 도로에서 30여분 간 차량 정체가 빚어졌습니다.

KBS 뉴스 이슬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