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철로변에서 낚싯대 들고가다 고압선에 감전
입력 2014.11.22 (17:09) 사회
오늘 오후 2시 20분쯤 충남 논산시 호남선 철도 채운역 인근에서 57살 A모씨가 감전돼 화상을 입었습니다.

경찰은 A씨가 낚싯대를 들고 가던 중 낚싯대가 철로 고압선에 닿아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탭니다.
  • 철로변에서 낚싯대 들고가다 고압선에 감전
    • 입력 2014-11-22 17:09:59
    사회
오늘 오후 2시 20분쯤 충남 논산시 호남선 철도 채운역 인근에서 57살 A모씨가 감전돼 화상을 입었습니다.

경찰은 A씨가 낚싯대를 들고 가던 중 낚싯대가 철로 고압선에 닿아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탭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