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터키 방문 한국인 급증…각종 사건 신고도 늘어
입력 2014.11.22 (20:28) 수정 2014.11.22 (22:03) 국제
터키를 방문하는 한국인이 급증하면서 관광객이 터키 현지에서 사기를 당하거나 저가 여행 상품으로 피해를 보는 사례가 늘고 있습니다.

올해 들어 9월까지 한국에서 터키로 출국한 인원은 19만 785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5% 늘었다고, 터키문화부와 한국관광공사 이스탄불 지사는 밝혔습니다.

이렇게 한국인 방문자가 급증함에 따라 음료수에 약물을 타서 정신을 잃게 한 뒤 금품을 훔치거나, 호객꾼이 유흥주점으로 데려가 터무니없이 비싼 술값을 내도록 하는 각종 사건 피해 신고도 늘고 있다고 주 이스탄불 한국대사관은 전했습니다.

또 지난해 11월, 터키 현지 여행사가 한국 여행사로부터 상품 대금을 받지 못했다며 관광 안내를 중단하고 짐을 가져가버려, 여행객들이 자비로 100만 원씩 내고 한국으로 돌아오는 등 여행사 사기 사례도 2건 접수됐습니다.
  • 터키 방문 한국인 급증…각종 사건 신고도 늘어
    • 입력 2014-11-22 20:28:54
    • 수정2014-11-22 22:03:58
    국제
터키를 방문하는 한국인이 급증하면서 관광객이 터키 현지에서 사기를 당하거나 저가 여행 상품으로 피해를 보는 사례가 늘고 있습니다.

올해 들어 9월까지 한국에서 터키로 출국한 인원은 19만 785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5% 늘었다고, 터키문화부와 한국관광공사 이스탄불 지사는 밝혔습니다.

이렇게 한국인 방문자가 급증함에 따라 음료수에 약물을 타서 정신을 잃게 한 뒤 금품을 훔치거나, 호객꾼이 유흥주점으로 데려가 터무니없이 비싼 술값을 내도록 하는 각종 사건 피해 신고도 늘고 있다고 주 이스탄불 한국대사관은 전했습니다.

또 지난해 11월, 터키 현지 여행사가 한국 여행사로부터 상품 대금을 받지 못했다며 관광 안내를 중단하고 짐을 가져가버려, 여행객들이 자비로 100만 원씩 내고 한국으로 돌아오는 등 여행사 사기 사례도 2건 접수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