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길원옥 할머니 “생전에 위안부 문제 해결됐으면”
입력 2014.11.30 (00:21) 국제
일본강점기 위안부 피해자인 87살 길원옥 할머니가 파리의 한 대학에서 열린 강연을 통해 일본 정부에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했습니다.

길 할머니는 현지시간으로 29일 프랑스 파리에 있는 파리7대학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정의 회복 등을 위한 국제 콘퍼런스'에 참가해 살아생전에 위안부 문제가 해결됐으면 하는 게 남은 바람이며, 진실은 언젠가 밝혀진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날 콘퍼런스에는 일본 근대사 전문가인 하야시 히로후미 교수와 퍼트리샤 셀러즈 국제형사재판소 자문관 등도 참석해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책임을 추궁했습니다.
  • 길원옥 할머니 “생전에 위안부 문제 해결됐으면”
    • 입력 2014-11-30 00:21:03
    국제
일본강점기 위안부 피해자인 87살 길원옥 할머니가 파리의 한 대학에서 열린 강연을 통해 일본 정부에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했습니다.

길 할머니는 현지시간으로 29일 프랑스 파리에 있는 파리7대학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정의 회복 등을 위한 국제 콘퍼런스'에 참가해 살아생전에 위안부 문제가 해결됐으면 하는 게 남은 바람이며, 진실은 언젠가 밝혀진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날 콘퍼런스에는 일본 근대사 전문가인 하야시 히로후미 교수와 퍼트리샤 셀러즈 국제형사재판소 자문관 등도 참석해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책임을 추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