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미주리주, 퍼거슨 치안 유지 추가 자금 요청
입력 2014.11.30 (02:44) 연합뉴스
미국 소도시 퍼거슨에서 소요 사태가 장기화하자 제이 닉슨 미주리 주지사가 치안 유지에 필요한 추가 자금의 승인을 주 의회에 요청할 것이라고 미국 언론이 29일(현지시간) 전했다.

닉슨 주지사는 전날 성명을 내고 현재 퍼거슨 시의 치안을 담당하는 주 방위군, 고속도로 순찰대, 경찰에게 줄 임금을 포함한 추가 운용비가 필요하다며 주 의회 특별위원회에 자금 지원을 요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금의 재정 상황으로는 운용비를 충당할 수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미주리 주 의회는 올해 7월 1일부터 내년 6월 30일까지에 해당하는 2015회계연도 예산에서 주 방위군 운용비를 400만 달러, 주 비상상태 대응기관 운용비 340만 달러를 각각 승인했다.

현재 시위대를 해산하고 퍼거슨 주민의 재산을 보호하는 주 방위군과 고속도로 순찰대에 대한 임금 결제는 다음 달 15일 끝난다.

8월과 11월 두 차례나 주 비상사태를 선언한 닉슨 주지사가 얼마나 많은 자금을 요청할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지난 8월 9일 백인 경관 대런 윌슨(28)의 무차별 총격에 흑인 청년 마이클 브라운(18)이 사망한 뒤 퍼거슨에서는 넉 달 가까이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세인트루이스 카운티 대배심이 윌슨 경관 불기소 결정을 내린 24일 이후 약탈과 방화를 동반한 소요 사태가 발생하는 등 시위가 격화했다.

추수감사절인 27일 하루만 조용했을 뿐 28일부터 시위가 거세게 재개되는 모양새다.
  • 미국 미주리주, 퍼거슨 치안 유지 추가 자금 요청
    • 입력 2014-11-30 02:44:50
    연합뉴스
미국 소도시 퍼거슨에서 소요 사태가 장기화하자 제이 닉슨 미주리 주지사가 치안 유지에 필요한 추가 자금의 승인을 주 의회에 요청할 것이라고 미국 언론이 29일(현지시간) 전했다.

닉슨 주지사는 전날 성명을 내고 현재 퍼거슨 시의 치안을 담당하는 주 방위군, 고속도로 순찰대, 경찰에게 줄 임금을 포함한 추가 운용비가 필요하다며 주 의회 특별위원회에 자금 지원을 요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금의 재정 상황으로는 운용비를 충당할 수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미주리 주 의회는 올해 7월 1일부터 내년 6월 30일까지에 해당하는 2015회계연도 예산에서 주 방위군 운용비를 400만 달러, 주 비상상태 대응기관 운용비 340만 달러를 각각 승인했다.

현재 시위대를 해산하고 퍼거슨 주민의 재산을 보호하는 주 방위군과 고속도로 순찰대에 대한 임금 결제는 다음 달 15일 끝난다.

8월과 11월 두 차례나 주 비상사태를 선언한 닉슨 주지사가 얼마나 많은 자금을 요청할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지난 8월 9일 백인 경관 대런 윌슨(28)의 무차별 총격에 흑인 청년 마이클 브라운(18)이 사망한 뒤 퍼거슨에서는 넉 달 가까이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세인트루이스 카운티 대배심이 윌슨 경관 불기소 결정을 내린 24일 이후 약탈과 방화를 동반한 소요 사태가 발생하는 등 시위가 격화했다.

추수감사절인 27일 하루만 조용했을 뿐 28일부터 시위가 거세게 재개되는 모양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