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애플-삼성 1차소송 항소심 다음달 4일 첫 재판
입력 2014.11.30 (06:24) 국제
애플 대 삼성전자 1차 소송의 항소심 첫 재판이 다음 주에 열립니다.

미국 연방법원의 소송서류 검색시스템 '페이서'에 따르면 미국 워싱턴DC 연방항소법원은 이 사건의 원고 측과 피고 측 변론을 오는 12월 4일 들을 예정입니다.

캘리포니아북부 연방지방법원에서 열렸던 1심에서는 삼성전자 제품 중 23종이 애플의 지적재산권을 침해했다며 피고 삼성전자가 원고 애플에 9억 3천만달러를 배상하라는 판결이 나온 바 있습니다.

이번에 항소심이 열리는 애플 대 삼성전자 1차 소송은 올해 1심 재판이 열린 2차 소송과는 별개의 소송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올해 5월 내려진 2차 소송의 1심 평결에서는 삼성전자가 애플에 1억2천만 달러를, 애플이 삼성에 16만 달러를 배상하라는 판단이 나왔습니다.
  • 애플-삼성 1차소송 항소심 다음달 4일 첫 재판
    • 입력 2014-11-30 06:24:41
    국제
애플 대 삼성전자 1차 소송의 항소심 첫 재판이 다음 주에 열립니다.

미국 연방법원의 소송서류 검색시스템 '페이서'에 따르면 미국 워싱턴DC 연방항소법원은 이 사건의 원고 측과 피고 측 변론을 오는 12월 4일 들을 예정입니다.

캘리포니아북부 연방지방법원에서 열렸던 1심에서는 삼성전자 제품 중 23종이 애플의 지적재산권을 침해했다며 피고 삼성전자가 원고 애플에 9억 3천만달러를 배상하라는 판결이 나온 바 있습니다.

이번에 항소심이 열리는 애플 대 삼성전자 1차 소송은 올해 1심 재판이 열린 2차 소송과는 별개의 소송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올해 5월 내려진 2차 소송의 1심 평결에서는 삼성전자가 애플에 1억2천만 달러를, 애플이 삼성에 16만 달러를 배상하라는 판단이 나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