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리나라 국민 절반은 영양 섭취 너무 많거나 부족”
입력 2014.11.30 (06:42) 수정 2014.11.30 (06:53) 연합뉴스
우리나라 국민의 절반은 영양 부족 상태이거나 필요 이상으로 에너지를 과잉 섭취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30일 질병관리본부의 '우리 국민의 영양부족 및 과잉 섭취 현황' 보고서를 보면 2012년 기준 남성의 48.9%, 여성의 50.5%가 에너지 필요 추정량의 '75% 미만' 또는 '125% 이상'을 섭취하고 있었다. 이번 연구·분석은 질병관리본부의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활용했다.

에너지 섭취량이 필요 추정량의 75% 미만인 '영양 부족자' 비율은 남성(26.2%)보다 여성(35.5%)이 훨씬 높았다. 필요 추정량의 125% 이상을 섭취하는 '영양 과잉자'는 반대로 여성(15%)보다 남성(22.7%)에서 더 흔했다.

연도별 영양섭취 부족자 비율은 남녀 모두 2007년 정점에 이른 뒤 2010년부터 2012년 사이 다소 낮아졌다. 영양 과잉 섭취자 비율은 2007년 이후 전반적으로 높아지는 추세이다.

연령별로 영양섭취 부족자는 12세∼18세 남성(15.2%)과 20대 여성(24.8%)에서 가장 많았다. 영양 과잉 섭취자의 경우 남성(16.7%)과 여성(7.9%) 모두 20대가 가장 많았다.

권상희 질병관리본부 질병예방센터 연구관은 "청소년과 65세 이상 노인의 영양섭취가 전반적으로 부족하고 동 지역보다 읍면 지역의 영양 섭취 부족자 비율이 높았다"고 설명했다.

권 연구관은 "대부분의 나라처럼 우리나라 역시 영양 부족과 과잉의 문제를 모두 안고 있다"며 "특히 에너지 과잉섭취자 증가가 비만, 만성질환 발병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어떤 예방 사업이 필요한지 고민해야한다"고 조언했다.
  • “우리나라 국민 절반은 영양 섭취 너무 많거나 부족”
    • 입력 2014-11-30 06:42:03
    • 수정2014-11-30 06:53:44
    연합뉴스
우리나라 국민의 절반은 영양 부족 상태이거나 필요 이상으로 에너지를 과잉 섭취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30일 질병관리본부의 '우리 국민의 영양부족 및 과잉 섭취 현황' 보고서를 보면 2012년 기준 남성의 48.9%, 여성의 50.5%가 에너지 필요 추정량의 '75% 미만' 또는 '125% 이상'을 섭취하고 있었다. 이번 연구·분석은 질병관리본부의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활용했다.

에너지 섭취량이 필요 추정량의 75% 미만인 '영양 부족자' 비율은 남성(26.2%)보다 여성(35.5%)이 훨씬 높았다. 필요 추정량의 125% 이상을 섭취하는 '영양 과잉자'는 반대로 여성(15%)보다 남성(22.7%)에서 더 흔했다.

연도별 영양섭취 부족자 비율은 남녀 모두 2007년 정점에 이른 뒤 2010년부터 2012년 사이 다소 낮아졌다. 영양 과잉 섭취자 비율은 2007년 이후 전반적으로 높아지는 추세이다.

연령별로 영양섭취 부족자는 12세∼18세 남성(15.2%)과 20대 여성(24.8%)에서 가장 많았다. 영양 과잉 섭취자의 경우 남성(16.7%)과 여성(7.9%) 모두 20대가 가장 많았다.

권상희 질병관리본부 질병예방센터 연구관은 "청소년과 65세 이상 노인의 영양섭취가 전반적으로 부족하고 동 지역보다 읍면 지역의 영양 섭취 부족자 비율이 높았다"고 설명했다.

권 연구관은 "대부분의 나라처럼 우리나라 역시 영양 부족과 과잉의 문제를 모두 안고 있다"며 "특히 에너지 과잉섭취자 증가가 비만, 만성질환 발병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어떤 예방 사업이 필요한지 고민해야한다"고 조언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