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내 에이즈환자 87%가 성관계로 감염”
입력 2014.11.30 (07:30) 수정 2014.11.30 (12:08) 연합뉴스
국내 후천성면역결핍증(AIDS.에이즈) 환자의 평균연령은 46세이며, 남성이 10명 중 9명 이상으로 여성보다 월등히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통계치는 서울성모병원 감염내과 연구팀이 국내 19개 병원에서 치료 중인 1천96명의 에이즈바이러스(HIV) 감염환자를 대상으로 2006년부터 2013년까지 역학 조사한 논문(Korea HIV/AIDS Cohort study, 2006-2013)에서 확인됐다.

30일 국제감염질환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Infectious Diseases) 최신호에 게재된 이 논문에 따르면 조사 대상 에이즈바이러스 감염자 중 남성은 92.7%였다. 또 환자의 평균나이는 46세였다.

감염 경로는 성관계가 86.9%(953명)로 압도적이었고, 다음으로 수혈 또는 혈액 접촉 2.3%(25명), 정맥주사 0.4%(4명) 등으로 분석됐다. 하지만, 경로를 알 수 없는 경우도 10.4%(114명)나 됐다.

에이즈바이러스 감염으로 발생하는 기회질환을 보면 특정 부위에 흰색 솜이 덮인 것처럼 보이는 칸디다증 16.1%(176명), 결핵균 감염 12.4%(136명), 주폐포자충이라는 기생충 감염에 의한 폐렴 11%(121명), 신경계 질환이나 정신지체, 동맥경화 등을 일으키는 거대세포바이러스(CMV) 질환 4.7%(52명), 대상포진 4.0%(44명) 등의 순이었다.

반면 미국과 아프리카 등지에서 유병률이 높은 카포시 육종(피부종양)과 톡소 플라즈마(기생충 감염)는 각각 0.7%(8명), 0.4%(4명)로 적은 편이었다.

에이즈바이러스 감염으로 진단됐을 당시 환자의 13.8%(151명)은 에이즈 발병 상태에 있었는데 가장 흔한 에이즈 증상은 주폐포자충 폐렴(60.3%, 91명)이었다. 이어 결핵균 33.1%(50명), 식도 캔디다증(곰팡이로 인한 염증) 25.2%(38명) 등의 순으로 많았다.

연구팀은 이번 추적 연구가 진행되던 8년 동안 총 26명(2.4%)의 환자가 사망한 것으로 집계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한국인 HIV 감염 환자의 기회질환 유병률은 유럽, 아프리카, 미국 환자와 다소 차이가 있었다"면서 "특히 결핵은 여전히 한국의 HIV 감염 환자에게서 가장 중요한 기회질환 중 하나임이 입증됐다"고 평가했다.
  • “국내 에이즈환자 87%가 성관계로 감염”
    • 입력 2014-11-30 07:30:34
    • 수정2014-11-30 12:08:28
    연합뉴스
국내 후천성면역결핍증(AIDS.에이즈) 환자의 평균연령은 46세이며, 남성이 10명 중 9명 이상으로 여성보다 월등히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통계치는 서울성모병원 감염내과 연구팀이 국내 19개 병원에서 치료 중인 1천96명의 에이즈바이러스(HIV) 감염환자를 대상으로 2006년부터 2013년까지 역학 조사한 논문(Korea HIV/AIDS Cohort study, 2006-2013)에서 확인됐다.

30일 국제감염질환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Infectious Diseases) 최신호에 게재된 이 논문에 따르면 조사 대상 에이즈바이러스 감염자 중 남성은 92.7%였다. 또 환자의 평균나이는 46세였다.

감염 경로는 성관계가 86.9%(953명)로 압도적이었고, 다음으로 수혈 또는 혈액 접촉 2.3%(25명), 정맥주사 0.4%(4명) 등으로 분석됐다. 하지만, 경로를 알 수 없는 경우도 10.4%(114명)나 됐다.

에이즈바이러스 감염으로 발생하는 기회질환을 보면 특정 부위에 흰색 솜이 덮인 것처럼 보이는 칸디다증 16.1%(176명), 결핵균 감염 12.4%(136명), 주폐포자충이라는 기생충 감염에 의한 폐렴 11%(121명), 신경계 질환이나 정신지체, 동맥경화 등을 일으키는 거대세포바이러스(CMV) 질환 4.7%(52명), 대상포진 4.0%(44명) 등의 순이었다.

반면 미국과 아프리카 등지에서 유병률이 높은 카포시 육종(피부종양)과 톡소 플라즈마(기생충 감염)는 각각 0.7%(8명), 0.4%(4명)로 적은 편이었다.

에이즈바이러스 감염으로 진단됐을 당시 환자의 13.8%(151명)은 에이즈 발병 상태에 있었는데 가장 흔한 에이즈 증상은 주폐포자충 폐렴(60.3%, 91명)이었다. 이어 결핵균 33.1%(50명), 식도 캔디다증(곰팡이로 인한 염증) 25.2%(38명) 등의 순으로 많았다.

연구팀은 이번 추적 연구가 진행되던 8년 동안 총 26명(2.4%)의 환자가 사망한 것으로 집계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한국인 HIV 감염 환자의 기회질환 유병률은 유럽, 아프리카, 미국 환자와 다소 차이가 있었다"면서 "특히 결핵은 여전히 한국의 HIV 감염 환자에게서 가장 중요한 기회질환 중 하나임이 입증됐다"고 평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