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달 ‘디딤돌 대출’ 실적 처음 1만건 넘겨
입력 2014.11.30 (07:30) 연합뉴스
지난달 서민을 겨냥한 정책성 주택담보대출인 '내 집 마련 디딤돌 대출'의 실적이 처음으로 1만건을 넘겼다.

국토교통부는 10월 디딤돌 대출의 집행 실적이 1만352건으로 집계됐다고 30일 밝혔다. 올해 1월 디딤돌 대출이 도입된 이래 대출 실적이 1만건을 넘긴 것은 처음이다.

대출 금액도 1조14억원으로 월별 실적으로 처음 1조원을 넘겼다.

디딤돌 대출은 생애최초주택 구입자금, 근로자서민 주택 구입자금, 우대형 보금자리론 등 세 가지 정책성 대출을 하나로 통합해 올해 1월 출시된 상품이다.

첫 달인 1월 4천332건의 대출 실적을 거둔 뒤 이후 6천∼9천건대를 오가다 지난달 처음으로 1만건을 넘겼다.

10월까지의 디딤돌 대출 누계 실적은 7만6천572건, 금액으로는 7조940억원으로 집계됐다.

9월 7천77건, 6천724억원에 그쳤던 디딤돌 대출 실적이 지난달 급증한 것은 금리 인하 효과에 이사철이 겹쳤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국토부는 9월 22일 디딤돌 대출의 금리를 0.2%포인트 인하했다. 9·1 부동산 대책에서 금리 인하가 예고되자 수요자들이 대출 시기를 금리 인하 이후로 늦추면서 10월 실적이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

또 10월 22일부터 4억원(시가 기준) 이하 유주택자로 제한했던 디딤돌 대출 대상을 6억원 이하 유주택자로 확대한 것도 일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초저금리 주택담보대출인 공유형 모기지는 10월 저조한 실적을 보였다. 건수로는 300건, 금액으로는 404억원에 그치며 이 제도 도입(작년 12월) 이래 가장 낮은 월별 실적을 기록했다.

10월까지의 누계(작년 12월분 포함)도 7천122건, 금액으로는 9천355억원에 그쳤다. 이는 연말까지 2조원가량을 공유형 모기지로 집행하겠다는 정부의 목표치에 크게 못 미치는 것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주택담보대출 시장에서 정부의 정책성 대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10% 정도에 불과해 이 실적으로 시장의 동향을 파악하긴 힘든 측면이 있다"며 "주택 시장의 불확실성이 크다 보니 공유형 모기지 수요가 줄어든 것 아닌가 보고 있다"고 말했다.
  • 지난달 ‘디딤돌 대출’ 실적 처음 1만건 넘겨
    • 입력 2014-11-30 07:30:34
    연합뉴스
지난달 서민을 겨냥한 정책성 주택담보대출인 '내 집 마련 디딤돌 대출'의 실적이 처음으로 1만건을 넘겼다.

국토교통부는 10월 디딤돌 대출의 집행 실적이 1만352건으로 집계됐다고 30일 밝혔다. 올해 1월 디딤돌 대출이 도입된 이래 대출 실적이 1만건을 넘긴 것은 처음이다.

대출 금액도 1조14억원으로 월별 실적으로 처음 1조원을 넘겼다.

디딤돌 대출은 생애최초주택 구입자금, 근로자서민 주택 구입자금, 우대형 보금자리론 등 세 가지 정책성 대출을 하나로 통합해 올해 1월 출시된 상품이다.

첫 달인 1월 4천332건의 대출 실적을 거둔 뒤 이후 6천∼9천건대를 오가다 지난달 처음으로 1만건을 넘겼다.

10월까지의 디딤돌 대출 누계 실적은 7만6천572건, 금액으로는 7조940억원으로 집계됐다.

9월 7천77건, 6천724억원에 그쳤던 디딤돌 대출 실적이 지난달 급증한 것은 금리 인하 효과에 이사철이 겹쳤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국토부는 9월 22일 디딤돌 대출의 금리를 0.2%포인트 인하했다. 9·1 부동산 대책에서 금리 인하가 예고되자 수요자들이 대출 시기를 금리 인하 이후로 늦추면서 10월 실적이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

또 10월 22일부터 4억원(시가 기준) 이하 유주택자로 제한했던 디딤돌 대출 대상을 6억원 이하 유주택자로 확대한 것도 일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초저금리 주택담보대출인 공유형 모기지는 10월 저조한 실적을 보였다. 건수로는 300건, 금액으로는 404억원에 그치며 이 제도 도입(작년 12월) 이래 가장 낮은 월별 실적을 기록했다.

10월까지의 누계(작년 12월분 포함)도 7천122건, 금액으로는 9천355억원에 그쳤다. 이는 연말까지 2조원가량을 공유형 모기지로 집행하겠다는 정부의 목표치에 크게 못 미치는 것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주택담보대출 시장에서 정부의 정책성 대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10% 정도에 불과해 이 실적으로 시장의 동향을 파악하긴 힘든 측면이 있다"며 "주택 시장의 불확실성이 크다 보니 공유형 모기지 수요가 줄어든 것 아닌가 보고 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