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0대그룹 비정규직 비율 100명중 6명꼴…3년째 감소
입력 2014.11.30 (07:36) 연합뉴스
10대그룹이 비정규 직원 줄이기에 나서면서 비정규 직원의 비중이 2011년 이후 가장 낮은 6%까지 하락했다.

30일 재벌닷컴이 자산 상위 10대그룹 소속 상장사 92개사를 대상으로 직원 현황을 조사한 결과 직원 수는 올해 9월 말 현재 63만1천198명으로 작년 말의 62만1천5명보다 1.64%(1만193명) 증가했다.

성별로는 남자 직원이 작년 말 49만750명에서 올해 50만706명으로 9천956명 증가했지만 여직원 수는 13만255명에서 13만492명으로 237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이 중 파견직 근로자 등 비정규 직원은 624명 감소했다. 남자는 2만3천263명으로 작년 말보다 426명, 여자는 1만4천970명으로 198명 각각 줄었다.

10대그룹의 비정규 직원 수와 비율은 2011년 이후 3년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비정규 직원 수는 2011년 4만679명에서 2012년 4만586명, 2013년 3만8천857명, 올해 3명8천233명 등으로 감소했다. 비정규 직원이 전체 직원에서 차지하는 비율도 2012년 6.77%에서 작년 말 6.26%로 떨어지고서 올해 6.06%까지 내려갔다.

그룹별 비정규 직원은 현대중공업과 LG, 삼성, 현대자동차, 한진 등 5개 그룹이 늘어났고 한화와 포스코, SK, GS, 롯데 등 5개 그룹은 줄어들었다.

비정규 직원은 현대중공업그룹(3개사)이 작년 말 1천367명에서 올해 2천55명으로 10대그룹 중 가장 많은 688명이 증가했다.

조선경기 침체로 실적 부진을 겪는 현대중공업의 비정규 직원이 올해 1천892명으로 작년 말의 1천233명보다 659명이나 늘어났다.

삼성그룹(16개사)도 작년 말 8천992명보다 640명 증가한 9천632명으로 집계됐다. 또 현대자동차그룹(11개사)이 531명, LG그룹(11개사)이 223명, 한진그룹(6개사)이 17명 각각 증가했다.

그러나 포스코그룹(7개사)의 비정규 직원은 올해 1천221명으로 작년 말보다 870명 감소해 10대그룹 중 인원 수로는 가장 많이 줄어들었다.

한화그룹(6개사)은 작년 말 1천663명에서 올해 801명으로 절반 이상 축소했고, SK그룹(16개사)이 496명, 롯데그룹(8개사)이 348명, GS그룹(8개사)이 147명을 각각 줄였다.
  • 10대그룹 비정규직 비율 100명중 6명꼴…3년째 감소
    • 입력 2014-11-30 07:36:19
    연합뉴스
10대그룹이 비정규 직원 줄이기에 나서면서 비정규 직원의 비중이 2011년 이후 가장 낮은 6%까지 하락했다.

30일 재벌닷컴이 자산 상위 10대그룹 소속 상장사 92개사를 대상으로 직원 현황을 조사한 결과 직원 수는 올해 9월 말 현재 63만1천198명으로 작년 말의 62만1천5명보다 1.64%(1만193명) 증가했다.

성별로는 남자 직원이 작년 말 49만750명에서 올해 50만706명으로 9천956명 증가했지만 여직원 수는 13만255명에서 13만492명으로 237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이 중 파견직 근로자 등 비정규 직원은 624명 감소했다. 남자는 2만3천263명으로 작년 말보다 426명, 여자는 1만4천970명으로 198명 각각 줄었다.

10대그룹의 비정규 직원 수와 비율은 2011년 이후 3년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비정규 직원 수는 2011년 4만679명에서 2012년 4만586명, 2013년 3만8천857명, 올해 3명8천233명 등으로 감소했다. 비정규 직원이 전체 직원에서 차지하는 비율도 2012년 6.77%에서 작년 말 6.26%로 떨어지고서 올해 6.06%까지 내려갔다.

그룹별 비정규 직원은 현대중공업과 LG, 삼성, 현대자동차, 한진 등 5개 그룹이 늘어났고 한화와 포스코, SK, GS, 롯데 등 5개 그룹은 줄어들었다.

비정규 직원은 현대중공업그룹(3개사)이 작년 말 1천367명에서 올해 2천55명으로 10대그룹 중 가장 많은 688명이 증가했다.

조선경기 침체로 실적 부진을 겪는 현대중공업의 비정규 직원이 올해 1천892명으로 작년 말의 1천233명보다 659명이나 늘어났다.

삼성그룹(16개사)도 작년 말 8천992명보다 640명 증가한 9천632명으로 집계됐다. 또 현대자동차그룹(11개사)이 531명, LG그룹(11개사)이 223명, 한진그룹(6개사)이 17명 각각 증가했다.

그러나 포스코그룹(7개사)의 비정규 직원은 올해 1천221명으로 작년 말보다 870명 감소해 10대그룹 중 인원 수로는 가장 많이 줄어들었다.

한화그룹(6개사)은 작년 말 1천663명에서 올해 801명으로 절반 이상 축소했고, SK그룹(16개사)이 496명, 롯데그룹(8개사)이 348명, GS그룹(8개사)이 147명을 각각 줄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