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폐비닐 재활용 공장 화재…인명 피해 없어
입력 2014.12.02 (00:15) 수정 2014.12.02 (16:46) 사회
어제 저녁 7시쯤 제주시 회천동의 한 폐비닐 재활용 공장에서 고온압축기를 가동하던 중 불이 나 20여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조립식 건물 외벽과 지붕 등 100제곱미터가 불에 타 소방서 추산 340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폐비닐로 난방용 기름을 생산하던 중 고압에 의해 유리창이 깨지면서 기름이 배전반에 옮겨붙어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폐비닐 재활용 공장 화재…인명 피해 없어
    • 입력 2014-12-02 00:15:19
    • 수정2014-12-02 16:46:06
    사회
어제 저녁 7시쯤 제주시 회천동의 한 폐비닐 재활용 공장에서 고온압축기를 가동하던 중 불이 나 20여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조립식 건물 외벽과 지붕 등 100제곱미터가 불에 타 소방서 추산 340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폐비닐로 난방용 기름을 생산하던 중 고압에 의해 유리창이 깨지면서 기름이 배전반에 옮겨붙어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