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월호 이어 또…” 해양수산부 침통
입력 2014.12.02 (02:03) 수정 2014.12.02 (07:37) 연합뉴스
사조산업의 명태잡이 선박인 '501오룡호'가 1일 오후 러시아 서베링해에서 침몰하자 해양수산부는 그야말로 침통한 분위기다.

해수부 관계자는 "국민안전처, 사조산업, 외교부 등과 긴밀히 의사소통하며 사고 현장 상황을 점검하고 정부 차원의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해수부는 사고 소식이 전해지자 추이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대책 마련에 전력하고 있다.

밤늦은 시간에도 대부분 자리를 지키며 시시각각 상황을 점검하는 등 비상이 걸렸다.

특히, 해수부는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8개월도 안 돼 또다시 사고가 터지자 망연자실한 분위기다.

해수부 관계자는 "한국인을 포함해 모든 실종 선원들이 더는 희생없이 무사히 구조되길 바란다"며 속을 태웠다.

이주영 해수부 장관은 사고를 보고받고 즉각 구조에 빈틈이 없도록 할 것을 지시했다.

이후 이 장관은 구조상황을 계속 챙기되 다음 날 국회 일정을 위해 서울로 떠났고 김영석 차관이 정부세종청사를 지키고 있는 상황이라고 해수부 관계자는 전했다.

  • “세월호 이어 또…” 해양수산부 침통
    • 입력 2014-12-02 02:03:30
    • 수정2014-12-02 07:37:37
    연합뉴스
사조산업의 명태잡이 선박인 '501오룡호'가 1일 오후 러시아 서베링해에서 침몰하자 해양수산부는 그야말로 침통한 분위기다.

해수부 관계자는 "국민안전처, 사조산업, 외교부 등과 긴밀히 의사소통하며 사고 현장 상황을 점검하고 정부 차원의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해수부는 사고 소식이 전해지자 추이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대책 마련에 전력하고 있다.

밤늦은 시간에도 대부분 자리를 지키며 시시각각 상황을 점검하는 등 비상이 걸렸다.

특히, 해수부는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8개월도 안 돼 또다시 사고가 터지자 망연자실한 분위기다.

해수부 관계자는 "한국인을 포함해 모든 실종 선원들이 더는 희생없이 무사히 구조되길 바란다"며 속을 태웠다.

이주영 해수부 장관은 사고를 보고받고 즉각 구조에 빈틈이 없도록 할 것을 지시했다.

이후 이 장관은 구조상황을 계속 챙기되 다음 날 국회 일정을 위해 서울로 떠났고 김영석 차관이 정부세종청사를 지키고 있는 상황이라고 해수부 관계자는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