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건희·이재용 부자, 국내 부자 1·2위로
입력 2014.12.02 (06:48) 수정 2014.12.02 (10:18) 연합뉴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국내 부자 순위 1위, 2위 자리에 나란히 올랐다.

이 회장은 오랫동안 부동의 1위를 지켜왔지만 이 부회장은 지난 9월 집계때까지만 해도 5위였다가 삼성SDS의 상장 덕분에 아버지인 이 회장 다음 순위로 약진했다.

2일 블룸버그가 집계한 세계 400대 억만장자 순위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기준 이 부회장의 재산은 62억달러(6조8천900억원)로 세계 224위에 올랐다.

이 부회장의 순위는 지난 9월 세계 360위권(43억∼44억달러·4조7천억∼4조8천억원)이었으나 지난달 14일 삼성SDS의 증시 입성으로 이 부회장의 주식 가치가 크게 올라 순위도 껑충 뛰었다.

이 부회장은 삼성SDS의 지분을 11.25% 갖고 있다.

상장 첫날 삼성SDS의 시초가는 공모가(19만원)의 배인 38만원에서 출발했다.

삼성SDS는 이후 상승세를 타 42만8천원(11월 25일)까지 오르기도 했다. 최근에는 주가가 하락세를 보여 전날 종가 기준으로 34만원대까지 떨어졌다.

최근 주가가 주춤하긴 했지만 삼성SDS의 상장 대박에 따라 이 부회장의 자산은 크게 늘었다.

이 부회장에게 2위 자리를 뺏긴 자산가는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이었다.

서 회장의 재산은 61억달러(6조7천800억원·세계 229위)로 집계됐다.

서 회장은 지난달 초 세계 200대 부자에 이름을 올리며 국내 2위를 차지했지만 아모레퍼시픽의 주가 하락에 3위로 주저앉았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한때 국내에서 이건희 회장 다음 가는 부자였지만 서 회장에 이어 이 부회장에게도 추월당했다.

지난 9월 한국전력 부지의 고가 매입 논란과 엔저 등에 따라 현대차의 주가가 하락했기 때문이다.

정 회장의 재산은 58억달러(6조4천500억원)로 세계 245위에 올랐다.

이건희 회장이 122억달러(13조5천600억원·세계 92위)로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세계 100위권 안에 들었다.

한편 세계 부호 1위는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창업자(878억달러·97조6천500억원)가 지켰다.

멕시코 통신재벌 카를로스 슬림(798억달러·88조7천500억원),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727억달러·80조8천500억원)이 각각 2위, 3위를 유지했다.
  • 이건희·이재용 부자, 국내 부자 1·2위로
    • 입력 2014-12-02 06:48:27
    • 수정2014-12-02 10:18:42
    연합뉴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국내 부자 순위 1위, 2위 자리에 나란히 올랐다.

이 회장은 오랫동안 부동의 1위를 지켜왔지만 이 부회장은 지난 9월 집계때까지만 해도 5위였다가 삼성SDS의 상장 덕분에 아버지인 이 회장 다음 순위로 약진했다.

2일 블룸버그가 집계한 세계 400대 억만장자 순위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기준 이 부회장의 재산은 62억달러(6조8천900억원)로 세계 224위에 올랐다.

이 부회장의 순위는 지난 9월 세계 360위권(43억∼44억달러·4조7천억∼4조8천억원)이었으나 지난달 14일 삼성SDS의 증시 입성으로 이 부회장의 주식 가치가 크게 올라 순위도 껑충 뛰었다.

이 부회장은 삼성SDS의 지분을 11.25% 갖고 있다.

상장 첫날 삼성SDS의 시초가는 공모가(19만원)의 배인 38만원에서 출발했다.

삼성SDS는 이후 상승세를 타 42만8천원(11월 25일)까지 오르기도 했다. 최근에는 주가가 하락세를 보여 전날 종가 기준으로 34만원대까지 떨어졌다.

최근 주가가 주춤하긴 했지만 삼성SDS의 상장 대박에 따라 이 부회장의 자산은 크게 늘었다.

이 부회장에게 2위 자리를 뺏긴 자산가는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이었다.

서 회장의 재산은 61억달러(6조7천800억원·세계 229위)로 집계됐다.

서 회장은 지난달 초 세계 200대 부자에 이름을 올리며 국내 2위를 차지했지만 아모레퍼시픽의 주가 하락에 3위로 주저앉았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한때 국내에서 이건희 회장 다음 가는 부자였지만 서 회장에 이어 이 부회장에게도 추월당했다.

지난 9월 한국전력 부지의 고가 매입 논란과 엔저 등에 따라 현대차의 주가가 하락했기 때문이다.

정 회장의 재산은 58억달러(6조4천500억원)로 세계 245위에 올랐다.

이건희 회장이 122억달러(13조5천600억원·세계 92위)로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세계 100위권 안에 들었다.

한편 세계 부호 1위는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창업자(878억달러·97조6천500억원)가 지켰다.

멕시코 통신재벌 카를로스 슬림(798억달러·88조7천500억원),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727억달러·80조8천500억원)이 각각 2위, 3위를 유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