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사지 잘못’ 억지 트집잡아 현금 갈취 동네조폭 검거
입력 2014.12.02 (10:22) 사회
부천 원미경찰서는 마사지 업소에 손님인 척 들어간 뒤 마사지가 잘못 됐다며 억지 트집을 잡아 업주에게서 돈을 뜯어낸 혐의로 이른바 '동네 조폭' 일당 6명을 검거했습니다.

이들은 부천의 마사지 업소 가운데 여성이나 중국인이 운영하는 곳만 골라 마사지가 잘못 됐다며

치료비 등을 요구하는 수법으로 최근 두달 동안 업소 7곳에서 3백만 원 가량을 뜯어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마사지 잘못’ 억지 트집잡아 현금 갈취 동네조폭 검거
    • 입력 2014-12-02 10:22:00
    사회
부천 원미경찰서는 마사지 업소에 손님인 척 들어간 뒤 마사지가 잘못 됐다며 억지 트집을 잡아 업주에게서 돈을 뜯어낸 혐의로 이른바 '동네 조폭' 일당 6명을 검거했습니다.

이들은 부천의 마사지 업소 가운데 여성이나 중국인이 운영하는 곳만 골라 마사지가 잘못 됐다며

치료비 등을 요구하는 수법으로 최근 두달 동안 업소 7곳에서 3백만 원 가량을 뜯어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