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만만회’ 들먹이며 취업 사기 50대 징역 10월 선고
입력 2014.12.02 (10:30) 수정 2014.12.02 (17:01) 연합뉴스
'만만회'와 이재만 청와대 총무비서관 등을 들먹이며 대기업 최고위급 임원들을 속인 50대 취업사기꾼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5단독 김수경 판사는 2일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조모(52)씨에게 징역 10월을 선고했다.

김 판사는 "조씨는 사기죄로 집행유예 기간에 또다시 취업 사기를 벌였고, (대우건설에서) 1년간 고액의 연봉을 받으며 실제로 근무했다"며 "1년 뒤 계약 연장에 실패하자 다시 KT에 취업을 시도한 점을 고려할 때 범행 수법이 과감하고 죄질이 좋지 않다"고 밝혔다.

만만회는 이재만 청와대 총무비서관과 박근혜 대통령의 동생 박지만씨, 옛 보좌관 정윤회씨의 이름을 딴 것으로 박 대통령의 비선라인이라고 야당은 주장하고 있다.

조씨는 지난해 7월 대우건설 박영식 사장에게 '청와대 총무비서관 이재만이다. 조○○을 보낼 테니 취업시켜달라'는 사기 전화를 건 뒤 이튿날 사장실로 찾아가 가짜 이력서를 내밀고는 부장으로 채용됐다.

그러나 조씨는 업무에 적응하지 못해 1년 뒤 계약 연장에 성공하지 못하자 지난 8월 다시 취업하기 위해 KT 황창규 회장에게 전화를 걸어 같은 수법으로 스스로를 추천했다.

조씨는 이후 황 회장을 직접 찾아가 "VIP 선거 때 비선조직으로 활동했다"는 등의 거짓말을 했고, KT 측이 채용 절차를 위해 신분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범행이 들통나 재판에 넘겨졌다.
  • ‘만만회’ 들먹이며 취업 사기 50대 징역 10월 선고
    • 입력 2014-12-02 10:30:59
    • 수정2014-12-02 17:01:06
    연합뉴스
'만만회'와 이재만 청와대 총무비서관 등을 들먹이며 대기업 최고위급 임원들을 속인 50대 취업사기꾼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5단독 김수경 판사는 2일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조모(52)씨에게 징역 10월을 선고했다.

김 판사는 "조씨는 사기죄로 집행유예 기간에 또다시 취업 사기를 벌였고, (대우건설에서) 1년간 고액의 연봉을 받으며 실제로 근무했다"며 "1년 뒤 계약 연장에 실패하자 다시 KT에 취업을 시도한 점을 고려할 때 범행 수법이 과감하고 죄질이 좋지 않다"고 밝혔다.

만만회는 이재만 청와대 총무비서관과 박근혜 대통령의 동생 박지만씨, 옛 보좌관 정윤회씨의 이름을 딴 것으로 박 대통령의 비선라인이라고 야당은 주장하고 있다.

조씨는 지난해 7월 대우건설 박영식 사장에게 '청와대 총무비서관 이재만이다. 조○○을 보낼 테니 취업시켜달라'는 사기 전화를 건 뒤 이튿날 사장실로 찾아가 가짜 이력서를 내밀고는 부장으로 채용됐다.

그러나 조씨는 업무에 적응하지 못해 1년 뒤 계약 연장에 성공하지 못하자 지난 8월 다시 취업하기 위해 KT 황창규 회장에게 전화를 걸어 같은 수법으로 스스로를 추천했다.

조씨는 이후 황 회장을 직접 찾아가 "VIP 선거 때 비선조직으로 활동했다"는 등의 거짓말을 했고, KT 측이 채용 절차를 위해 신분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범행이 들통나 재판에 넘겨졌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