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20년엔 서울시 공무원 17% 민간전문가로 채워진다
입력 2014.12.02 (11:49) 사회
서울시가 오는 2020년까지 외국인과 변호사 등 800여 명의 외부 전문인력을 영입해 전체 공무원의 17%가 민간 전문가로 채워집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오늘 오전 서울시청에서 기자설명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인사혁신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구체적인 내용을 보면 우선 앞으로 6년간 800명의 외부 전문가를 공무원으로 영입해 2020년에는 천681명을 외부인으로 채울 방침입니다.

이는 서울시 전체 공무원 만 명의 17%를 차지하게 됩니다.

또 홍보와 법률 등 특정 직위에 고정 배치되는 내부 전문관과 복지와 여성 같은 특정 전문 분야에서만 장기 근무하도록 하는 전문계열인 3천7백 여 명을 양성한다는 계획입니다.

아울러 장애인의 법정의무 비율인 3%보다 높은 정원대비 10%를 채용하고 저소득층도 해마다 공채인원의 10%를 채용하는 등 사회적 약자 채용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시는 베이비부머 세대 공무원들의 퇴직이 본격화하면서 2020년까지 3천 명의 결원이 발생할 것으로 본다며 지금이 대대적인 인사혁신을 할 수 있는 골든 타임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2020년엔 서울시 공무원 17% 민간전문가로 채워진다
    • 입력 2014-12-02 11:49:31
    사회
서울시가 오는 2020년까지 외국인과 변호사 등 800여 명의 외부 전문인력을 영입해 전체 공무원의 17%가 민간 전문가로 채워집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오늘 오전 서울시청에서 기자설명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인사혁신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구체적인 내용을 보면 우선 앞으로 6년간 800명의 외부 전문가를 공무원으로 영입해 2020년에는 천681명을 외부인으로 채울 방침입니다.

이는 서울시 전체 공무원 만 명의 17%를 차지하게 됩니다.

또 홍보와 법률 등 특정 직위에 고정 배치되는 내부 전문관과 복지와 여성 같은 특정 전문 분야에서만 장기 근무하도록 하는 전문계열인 3천7백 여 명을 양성한다는 계획입니다.

아울러 장애인의 법정의무 비율인 3%보다 높은 정원대비 10%를 채용하고 저소득층도 해마다 공채인원의 10%를 채용하는 등 사회적 약자 채용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시는 베이비부머 세대 공무원들의 퇴직이 본격화하면서 2020년까지 3천 명의 결원이 발생할 것으로 본다며 지금이 대대적인 인사혁신을 할 수 있는 골든 타임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