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위로 바빠진 대관령 황태덕장
입력 2014.12.02 (13:35) 포토뉴스
추위로 바빠진 대관령 황태덕장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뚝 떨어지는 등 한파가 몰아친 2일 강원 평창군 대관령의 한 황태덕장에서 주민들이 추위에 아랑곳하지 않고 명태를 거는 작업으로 바쁘다. 명태를 거는 작업은 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1일부터 시작됐다.

추위가 반가운 대관령 황태덕장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뚝 떨어지는 등 한파가 몰아친 2일 강원 평창군 대관령의 한 황태덕장에서 주민들이 추위에 아랑곳하지 않고 명태를 거는 작업으로 바쁘다. 명태를 거는 작업은 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1일부터 시작됐다.
한파 기승…바빠진 대관령 황태덕장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뚝 떨어지는 등 한파가 몰아친 2일 강원 평창군 대관령의 한 황태덕장에서 주민들이 추위에 아랑곳하지 않고 명태를 거는 작업으로 바쁘다. 명태를 거는 작업은 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1일부터 시작됐다.
한파 기승…바빠진 대관령 황태덕장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뚝 떨어지는 등 한파가 몰아친 2일 강원 평창군 대관령의 한 황태덕장에서 주민들이 추위에 아랑곳하지 않고 명태를 거는 작업으로 바쁘다. 명태를 거는 작업은 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1일부터 시작됐다.
추위로 바빠진 대관령 황태덕장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뚝 떨어지는 등 한파가 몰아친 2일 강원 평창군 대관령의 한 황태덕장에서 주민들이 추위에 아랑곳하지 않고 명태를 거는 작업으로 바쁘다. 명태를 거는 작업은 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1일부터 시작됐다.
추위로 바빠진 대관령 황태덕장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뚝 떨어지는 등 한파가 몰아친 2일 강원 평창군 대관령의 한 황태덕장에서 주민들이 추위에 아랑곳하지 않고 명태를 거는 작업으로 바쁘다. 명태를 거는 작업은 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1일부터 시작됐다.
추위로 바빠진 대관령 황태덕장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뚝 떨어지는 등 한파가 몰아친 2일 강원 평창군 대관령의 한 황태덕장에서 주민들이 추위에 아랑곳하지 않고 명태를 거는 작업으로 바쁘다. 명태를 거는 작업은 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1일부터 시작됐다.
 
  • 추위로 바빠진 대관령 황태덕장
    • 입력 2014-12-02 13:35:22
    포토뉴스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뚝 떨어지는 등 한파가 몰아친 2일 강원 평창군 대관령의 한 황태덕장에서 주민들이 추위에 아랑곳하지 않고 명태를 거는 작업으로 바쁘다. 명태를 거는 작업은 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1일부터 시작됐다.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뚝 떨어지는 등 한파가 몰아친 2일 강원 평창군 대관령의 한 황태덕장에서 주민들이 추위에 아랑곳하지 않고 명태를 거는 작업으로 바쁘다. 명태를 거는 작업은 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1일부터 시작됐다.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뚝 떨어지는 등 한파가 몰아친 2일 강원 평창군 대관령의 한 황태덕장에서 주민들이 추위에 아랑곳하지 않고 명태를 거는 작업으로 바쁘다. 명태를 거는 작업은 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1일부터 시작됐다.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뚝 떨어지는 등 한파가 몰아친 2일 강원 평창군 대관령의 한 황태덕장에서 주민들이 추위에 아랑곳하지 않고 명태를 거는 작업으로 바쁘다. 명태를 거는 작업은 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1일부터 시작됐다.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뚝 떨어지는 등 한파가 몰아친 2일 강원 평창군 대관령의 한 황태덕장에서 주민들이 추위에 아랑곳하지 않고 명태를 거는 작업으로 바쁘다. 명태를 거는 작업은 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1일부터 시작됐다.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뚝 떨어지는 등 한파가 몰아친 2일 강원 평창군 대관령의 한 황태덕장에서 주민들이 추위에 아랑곳하지 않고 명태를 거는 작업으로 바쁘다. 명태를 거는 작업은 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1일부터 시작됐다.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뚝 떨어지는 등 한파가 몰아친 2일 강원 평창군 대관령의 한 황태덕장에서 주민들이 추위에 아랑곳하지 않고 명태를 거는 작업으로 바쁘다. 명태를 거는 작업은 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1일부터 시작됐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