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룡호 실종자 수색 난항…52명 생사 아직 불투명
입력 2014.12.02 (17:02) 수정 2014.12.02 (21:54)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어제 러시아 서베링해에서 침몰한 '501 오룡호' 실종자 수색이 답보상태입니다.

60명의 탑승자 가운데 52명의 생사가 아직도 불투명합니다.

보도에 이하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날이 어두워지면서 사고 해역에서 수색 작업은 현재 잠정 중단된 상태입니다.

정부는 서베링해 사고 현장이 어두워지면서 2시간 여 전부터 수색 작업이 중단됐다고 밝혔습니다.

수색에 참여했던 어선들은 해상에 정박해 대기하면서 날이 밝는 대로 수색을 다시 재개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수색이 답보 상태인 가운데, 어제 구조됐던 8명 중 저체온증으로 숨진 선원 1명은 1차 확인 결과 한국인으로 밝혀졌습니다.

구조된 7명은 필리핀인 3명과 인도네시아인 3명 러시아인 1명으로 확인됐습니다.

구조된 선원들의 건강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사조산업 측은 사고 해역 주변에서 구조 선박이 구명정을 발견했다는 연락을 해왔다고 밝혔습니다.

이에따라 수색이 재개되면 이 지역 부근에서 집중 수색 작업이 이뤄질 전망입니다.

사고 해역에서는 현재 어선 4척이 투입 돼 있습니다.

정부는 오늘 중으로 사고 현장에서 구조 작업 중이던 부근에서 조업중이던 어선 6척이 추가로 사고 현장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그러나, 사고 현장의 수온이 0도 안팎으로 매우 낮고, 기상 상황도 좋지 않아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습니다.

정부는 이에 따라 러시아와 미국 관계 기관과 신속한 구조 작업을 위해 협력하는 한편, 사고 현지에 외교부 직원으로 구성된 신속 대응팀을 조만간 파견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하경입니다.
  • 오룡호 실종자 수색 난항…52명 생사 아직 불투명
    • 입력 2014-12-02 17:05:31
    • 수정2014-12-02 21:54:05
    뉴스 5
<앵커멘트>

어제 러시아 서베링해에서 침몰한 '501 오룡호' 실종자 수색이 답보상태입니다.

60명의 탑승자 가운데 52명의 생사가 아직도 불투명합니다.

보도에 이하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날이 어두워지면서 사고 해역에서 수색 작업은 현재 잠정 중단된 상태입니다.

정부는 서베링해 사고 현장이 어두워지면서 2시간 여 전부터 수색 작업이 중단됐다고 밝혔습니다.

수색에 참여했던 어선들은 해상에 정박해 대기하면서 날이 밝는 대로 수색을 다시 재개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수색이 답보 상태인 가운데, 어제 구조됐던 8명 중 저체온증으로 숨진 선원 1명은 1차 확인 결과 한국인으로 밝혀졌습니다.

구조된 7명은 필리핀인 3명과 인도네시아인 3명 러시아인 1명으로 확인됐습니다.

구조된 선원들의 건강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사조산업 측은 사고 해역 주변에서 구조 선박이 구명정을 발견했다는 연락을 해왔다고 밝혔습니다.

이에따라 수색이 재개되면 이 지역 부근에서 집중 수색 작업이 이뤄질 전망입니다.

사고 해역에서는 현재 어선 4척이 투입 돼 있습니다.

정부는 오늘 중으로 사고 현장에서 구조 작업 중이던 부근에서 조업중이던 어선 6척이 추가로 사고 현장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그러나, 사고 현장의 수온이 0도 안팎으로 매우 낮고, 기상 상황도 좋지 않아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습니다.

정부는 이에 따라 러시아와 미국 관계 기관과 신속한 구조 작업을 위해 협력하는 한편, 사고 현지에 외교부 직원으로 구성된 신속 대응팀을 조만간 파견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하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