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청와대 문건 유출 논란
검찰, ‘세계일보 문건’ 원본·통화기록 제출 요구
입력 2014.12.02 (20:46) 수정 2014.12.02 (20:51) 사회
정윤회 씨의 국정개입 의혹 문건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은 세계일보가 보도한 문건의 원본과 고소인들의 통화기록을 제출해달라고 청와대 측에 요구했습니다.

검찰은 어젯 밤 청와대 비서관들의 고소 대리인인 손교명 변호사를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2쪽 분량의 청와대 문건을 요청했습니다.

손 변호사는 청와대 보관 문건은 보도된 것과 같지만 법률 상 '대통령 기록물'로 분류돼 있어 검찰에 제출하는 것이 적절한지 검토해 보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밖에도 검찰은 고소인들의 통화기록 제출도 요구했으며 청와대 측은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손 변호사는 검찰에서 문서 내용에 신빙성이 전혀 없다는 기존 청와대의 입장을 재확인했으며, 문서 유출 경위에 대해서는 청와대 측이 정보를 갖고 있지 않기 때문에 검찰이 밝혀달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고소인인 청와대 비서관 등을 상대로 직접 조사 대상자들을 결정해 곧 소환에 착수할 방침입니다.
  • 검찰, ‘세계일보 문건’ 원본·통화기록 제출 요구
    • 입력 2014-12-02 20:46:22
    • 수정2014-12-02 20:51:57
    사회
정윤회 씨의 국정개입 의혹 문건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은 세계일보가 보도한 문건의 원본과 고소인들의 통화기록을 제출해달라고 청와대 측에 요구했습니다.

검찰은 어젯 밤 청와대 비서관들의 고소 대리인인 손교명 변호사를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2쪽 분량의 청와대 문건을 요청했습니다.

손 변호사는 청와대 보관 문건은 보도된 것과 같지만 법률 상 '대통령 기록물'로 분류돼 있어 검찰에 제출하는 것이 적절한지 검토해 보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밖에도 검찰은 고소인들의 통화기록 제출도 요구했으며 청와대 측은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손 변호사는 검찰에서 문서 내용에 신빙성이 전혀 없다는 기존 청와대의 입장을 재확인했으며, 문서 유출 경위에 대해서는 청와대 측이 정보를 갖고 있지 않기 때문에 검찰이 밝혀달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고소인인 청와대 비서관 등을 상대로 직접 조사 대상자들을 결정해 곧 소환에 착수할 방침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