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 “인권 결의안 수용 못한다”…반기문 총장에 서한
입력 2014.12.03 (02:57) 수정 2014.12.03 (15:39) 연합뉴스
유엔주재 북한대표부의 자성남 대사가 유엔 총회의 북한 인권 결의안 채택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게 전달했다.

유엔 사무국은 지난달 24일(이하 현지시간) 자성남 북한 대사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게 보낸 서한과 첨부 문서를 유엔 총회 및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람시켜 달라는 북한 측 요청에 따라 1일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이들 문서는 북한이 이미 밝힌 입장을 담고 있으며, 홈페이지에 게재된 것은 북한의 공식 입장이라는 의미가 있다.

자 대사 명의의 서한은 북한 인권 상황을 국제형사재판소(ICC)에 넘기도록 권고하는 결의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내용이다.

북한 사회 체제를 인정하지 않는 미국의 적대적인 정책에 맞춰 유럽연합(EU)과 일본이 북한과의 대결을 선택했다고 주장했다.

또 미국의 적대적인 정책은 새로운 핵무기 실험을 자제하지 못하게 하고 있다면서 북한은 국제사회의 결의에 상관없이 스스로 선택한 방향으로 움직일 것이라는 경고도 담았다.

자 대사의 서한에 첨부된 문서는 결의안 채택 직후 나온 북한 외무성 성명이다.

이 성명은 결의안 채택을 '정치적 도발'이라고 비난하며 전쟁 억제력을 강화하는 것으로 대응하겠다는 내용이다.

북한은 이 성명에서 "미국의 대조선 적대행위가 새로운 핵실험을 더는 자제할 수 없게 만들고 있다"면서 "미국의 무력간섭, 무력침공 책동에 대처한 우리의 전쟁 억제력은 무제한 강화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 북 “인권 결의안 수용 못한다”…반기문 총장에 서한
    • 입력 2014-12-03 02:57:02
    • 수정2014-12-03 15:39:10
    연합뉴스
유엔주재 북한대표부의 자성남 대사가 유엔 총회의 북한 인권 결의안 채택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게 전달했다.

유엔 사무국은 지난달 24일(이하 현지시간) 자성남 북한 대사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게 보낸 서한과 첨부 문서를 유엔 총회 및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람시켜 달라는 북한 측 요청에 따라 1일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이들 문서는 북한이 이미 밝힌 입장을 담고 있으며, 홈페이지에 게재된 것은 북한의 공식 입장이라는 의미가 있다.

자 대사 명의의 서한은 북한 인권 상황을 국제형사재판소(ICC)에 넘기도록 권고하는 결의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내용이다.

북한 사회 체제를 인정하지 않는 미국의 적대적인 정책에 맞춰 유럽연합(EU)과 일본이 북한과의 대결을 선택했다고 주장했다.

또 미국의 적대적인 정책은 새로운 핵무기 실험을 자제하지 못하게 하고 있다면서 북한은 국제사회의 결의에 상관없이 스스로 선택한 방향으로 움직일 것이라는 경고도 담았다.

자 대사의 서한에 첨부된 문서는 결의안 채택 직후 나온 북한 외무성 성명이다.

이 성명은 결의안 채택을 '정치적 도발'이라고 비난하며 전쟁 억제력을 강화하는 것으로 대응하겠다는 내용이다.

북한은 이 성명에서 "미국의 대조선 적대행위가 새로운 핵실험을 더는 자제할 수 없게 만들고 있다"면서 "미국의 무력간섭, 무력침공 책동에 대처한 우리의 전쟁 억제력은 무제한 강화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