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블릿도 LTE 시대…3G·와이파이 태블릿은 ‘퇴물’
입력 2014.12.03 (05:20) 수정 2014.12.03 (15:22) 연합뉴스
태블릿PC 역시 모바일 기능이 중시되면서 LTE(롱텀에볼루션) 통신을 지원하는 태블릿PC의 판매량이 매년 꾸준히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3일 미국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올해 전 세계에서 판매된 태블릿PC 가운데 LTE용 태블릿이 차지하는 비중은 17.6%로 지난해보다 1.6%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추산됐다.

또, 내년 LTE 태블릿의 판매 비중은 올해보다 3%포인트 넘게 오르면서 처음으로 20%를 넘을 것으로 전망됐다.

반면 2010년 출시와 함께 27%의 판매 비중을 보였던 3G 태블릿은 LTE 상용화가 전 세계로 확대된 재작년 12%대까지 추락한 데 이어 올해는 9.4%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SA는 이러한 추세가 계속 심화돼 2018년에는 LTE 태블릿의 판매 비중이 약 23%로 3G 태블릿(8.6%)의 2배를 훨씬 웃돌 것으로 내다봤다.

여전히 글로벌 시장을 장악한 와이파이(Wifi)용 태블릿도 LTE 태블릿에 밀려 2018년에는 68%대까지 판매 비중이 떨어질 것으로 관측됐다.

와이파이 태블릿의 올해 판매 비중은 73%로 작년보다 4.4%포인트 떨어졌다.

업계 관계자는 "태블릿PC가 아웃도어용 멀티미디어 기기로 떠오르면서 빠른 모바일 데이터 송수신이 가능한 LTE 태블릿 시장에 힘이 실리고 있다"고 말했다.
  • 태블릿도 LTE 시대…3G·와이파이 태블릿은 ‘퇴물’
    • 입력 2014-12-03 05:20:25
    • 수정2014-12-03 15:22:27
    연합뉴스
태블릿PC 역시 모바일 기능이 중시되면서 LTE(롱텀에볼루션) 통신을 지원하는 태블릿PC의 판매량이 매년 꾸준히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3일 미국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올해 전 세계에서 판매된 태블릿PC 가운데 LTE용 태블릿이 차지하는 비중은 17.6%로 지난해보다 1.6%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추산됐다.

또, 내년 LTE 태블릿의 판매 비중은 올해보다 3%포인트 넘게 오르면서 처음으로 20%를 넘을 것으로 전망됐다.

반면 2010년 출시와 함께 27%의 판매 비중을 보였던 3G 태블릿은 LTE 상용화가 전 세계로 확대된 재작년 12%대까지 추락한 데 이어 올해는 9.4%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SA는 이러한 추세가 계속 심화돼 2018년에는 LTE 태블릿의 판매 비중이 약 23%로 3G 태블릿(8.6%)의 2배를 훨씬 웃돌 것으로 내다봤다.

여전히 글로벌 시장을 장악한 와이파이(Wifi)용 태블릿도 LTE 태블릿에 밀려 2018년에는 68%대까지 판매 비중이 떨어질 것으로 관측됐다.

와이파이 태블릿의 올해 판매 비중은 73%로 작년보다 4.4%포인트 떨어졌다.

업계 관계자는 "태블릿PC가 아웃도어용 멀티미디어 기기로 떠오르면서 빠른 모바일 데이터 송수신이 가능한 LTE 태블릿 시장에 힘이 실리고 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