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남vs광주, 1부 리그 잔류 놓고 승부
입력 2014.12.03 (06:24) 수정 2014.12.03 (07:3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규리그를 마쳤지만 프로축구 K리그는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경남과 광주가 1부 리그 잔류와 승격을 놓고 마지막 승부를 펼치는데요, 두 팀 모두 절박합니다.

김기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광주FC는 지난 2012년 잊지 못할 아픔을 경험했습니다.

프로축구 승강제 도입 이후 처음 2부 리그로 강등된 불명예를 안았습니다.

이후 K리그 클래식 복귀를 위해 간절함으로 똘똘 뭉쳤습니다.

올 시즌 2부 리그 4위에 머물렀지만, 플레이오프에서 강원과 경찰청을 꺾고 마지막 관문까지 치고 올라왔습니다.

쌀쌀한 날씨 탓에 체육관에서 마지막 담금질을 마친 광주는 3시즌 만의 1부 리그 복귀를 다짐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남기일(감독) : "간절함으로 여기까지 왔다. 반드시 1부리그로 돌아갈 것입니다."

K리그 클래식 11위로 승강 플레이오프에 몰린 경남도 절박하긴 마찬가지입니다.

2부 리그로 강등되면 도민 구단 경남의 살림살이는 더욱 어려워지기 때문에 배수의 진을 쳤습니다.

<인터뷰> 브랑코 바비치

승부는 광주의 파비오와 경남의 스토야노비치 두 외국인 골잡이의 발끝에 달려 있습니다.

승격의 간절함이냐 잔류의 절박함이냐.

프로축구 K리그의 마지막 승부인 승강 플레이오프는 오늘부터 홈앤 어웨이 방식으로 펼쳐집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경남vs광주, 1부 리그 잔류 놓고 승부
    • 입력 2014-12-03 06:26:10
    • 수정2014-12-03 07:35:1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정규리그를 마쳤지만 프로축구 K리그는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경남과 광주가 1부 리그 잔류와 승격을 놓고 마지막 승부를 펼치는데요, 두 팀 모두 절박합니다.

김기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광주FC는 지난 2012년 잊지 못할 아픔을 경험했습니다.

프로축구 승강제 도입 이후 처음 2부 리그로 강등된 불명예를 안았습니다.

이후 K리그 클래식 복귀를 위해 간절함으로 똘똘 뭉쳤습니다.

올 시즌 2부 리그 4위에 머물렀지만, 플레이오프에서 강원과 경찰청을 꺾고 마지막 관문까지 치고 올라왔습니다.

쌀쌀한 날씨 탓에 체육관에서 마지막 담금질을 마친 광주는 3시즌 만의 1부 리그 복귀를 다짐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남기일(감독) : "간절함으로 여기까지 왔다. 반드시 1부리그로 돌아갈 것입니다."

K리그 클래식 11위로 승강 플레이오프에 몰린 경남도 절박하긴 마찬가지입니다.

2부 리그로 강등되면 도민 구단 경남의 살림살이는 더욱 어려워지기 때문에 배수의 진을 쳤습니다.

<인터뷰> 브랑코 바비치

승부는 광주의 파비오와 경남의 스토야노비치 두 외국인 골잡이의 발끝에 달려 있습니다.

승격의 간절함이냐 잔류의 절박함이냐.

프로축구 K리그의 마지막 승부인 승강 플레이오프는 오늘부터 홈앤 어웨이 방식으로 펼쳐집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