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리의 마녀’ 한영애, 6집 앨범 발매 기념공연
입력 2014.12.03 (08:30) 연합뉴스
가수 한영애가 27~28일 서울 강동아트센터 대극장 한강에서 6집 앨범 발매 기념 공연을 한다고 소속사 페이퍼레코드가 3일 밝혔다.

'한영애의 메리 블루스마스'(Merry Blue's Mas)로 이름붙인 이 콘서트에서 한영애는 15년 만에 발매한 자신의 6집 수록곡과 '조율', '누구없소' 등 대표곡과 크리스마스 캐럴을 부를 예정이다.

1976년 이정선, 이주호, 김영미와 함께 혼성그룹 해바라기 1집으로 데뷔한 한영애는 1986년 솔로 1집 '여울목'을 냈고 신촌블루스 객원 보컬로도 참여했다. 그간 포크와 블루스, 록과 테크노, 트로트까지 폭넓은 음악 영역을 넘나들며 뛰어난 가창력으로 '한국의 멜라니 사프카', '한국의 재니스 조플린' '소리의 마녀'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소속사는 "혼자여도 외롭고 함께 있어도 외로운 모든 이들과 음악을 통해 외로움과 아픔을 치유하자는 취지로 기획한 특별한 공연"이라고 소개했다.

예매는 인터파크와 강동아트센터에서 가능하다.
  • ‘소리의 마녀’ 한영애, 6집 앨범 발매 기념공연
    • 입력 2014-12-03 08:30:48
    연합뉴스
가수 한영애가 27~28일 서울 강동아트센터 대극장 한강에서 6집 앨범 발매 기념 공연을 한다고 소속사 페이퍼레코드가 3일 밝혔다.

'한영애의 메리 블루스마스'(Merry Blue's Mas)로 이름붙인 이 콘서트에서 한영애는 15년 만에 발매한 자신의 6집 수록곡과 '조율', '누구없소' 등 대표곡과 크리스마스 캐럴을 부를 예정이다.

1976년 이정선, 이주호, 김영미와 함께 혼성그룹 해바라기 1집으로 데뷔한 한영애는 1986년 솔로 1집 '여울목'을 냈고 신촌블루스 객원 보컬로도 참여했다. 그간 포크와 블루스, 록과 테크노, 트로트까지 폭넓은 음악 영역을 넘나들며 뛰어난 가창력으로 '한국의 멜라니 사프카', '한국의 재니스 조플린' '소리의 마녀'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소속사는 "혼자여도 외롭고 함께 있어도 외로운 모든 이들과 음악을 통해 외로움과 아픔을 치유하자는 취지로 기획한 특별한 공연"이라고 소개했다.

예매는 인터파크와 강동아트센터에서 가능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