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청와대 문건 유출 논란
박 경정, 심야에 집 떠나…“너무 지쳤고 몸 힘들다”
입력 2014.12.03 (09:36) 수정 2014.12.03 (10:17) 연합뉴스
정윤회 씨가 국정에 관여했다는 내용의 청와대 감찰 보고서를 유출했다는 의혹을 받는 서울 도봉경찰서 박관천(48) 경정이 심야 시간에 집을 빠져나갔다.

박 경정은 3일 오전 2시 20분께 한 여성과 함께 계단으로 내려와 미리 준비된 택시를 타고 떠났다.

함께 내려왔던 여성은 박 경정이 후문 쪽에 기다리던 택시를 잡아탄 후 엘리베이터를 타고 집으로 다시 올라갔다. 택시 안에는 기다리던 동승자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때는 취재진이 몰려있던 낮 시간과 달리 기다리던 기자들이 거의 없던 때였다.

박 경정은 청량리역 인근에서 동승자와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당초 이날 오전 8시께 도봉경찰서에 정상 출근할 계획이었지만, 전날 3일간 병가를 냈다.

박 경정은 연합뉴스에 "내가 지금 너무 지쳤고 몸이 아파 힘들다"며 "이해해 달라"고 전했다.

그는 또 '집에는 들어오지 않을 것이냐'는 말에 "수많은 취재 차량과 기자들이 아파트 현관과 집 문 앞까지 와 문을 두드려 다른 주민들에게 피해를 끼치고 싶지 않다. 이해해 달라"고 덧붙여 당분간 집에 돌아올 뜻이 없음을 내비쳤다.
  • 박 경정, 심야에 집 떠나…“너무 지쳤고 몸 힘들다”
    • 입력 2014-12-03 09:36:40
    • 수정2014-12-03 10:17:50
    연합뉴스
정윤회 씨가 국정에 관여했다는 내용의 청와대 감찰 보고서를 유출했다는 의혹을 받는 서울 도봉경찰서 박관천(48) 경정이 심야 시간에 집을 빠져나갔다.

박 경정은 3일 오전 2시 20분께 한 여성과 함께 계단으로 내려와 미리 준비된 택시를 타고 떠났다.

함께 내려왔던 여성은 박 경정이 후문 쪽에 기다리던 택시를 잡아탄 후 엘리베이터를 타고 집으로 다시 올라갔다. 택시 안에는 기다리던 동승자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때는 취재진이 몰려있던 낮 시간과 달리 기다리던 기자들이 거의 없던 때였다.

박 경정은 청량리역 인근에서 동승자와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당초 이날 오전 8시께 도봉경찰서에 정상 출근할 계획이었지만, 전날 3일간 병가를 냈다.

박 경정은 연합뉴스에 "내가 지금 너무 지쳤고 몸이 아파 힘들다"며 "이해해 달라"고 전했다.

그는 또 '집에는 들어오지 않을 것이냐'는 말에 "수많은 취재 차량과 기자들이 아파트 현관과 집 문 앞까지 와 문을 두드려 다른 주민들에게 피해를 끼치고 싶지 않다. 이해해 달라"고 덧붙여 당분간 집에 돌아올 뜻이 없음을 내비쳤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