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블락비 지코 “서태지 선배 존경, 한무대 영광”
입력 2014.12.03 (14:20) 수정 2014.12.03 (14:20) 연합뉴스
"1992년에 태어난 제가 그해 데뷔한 서태지 선배와 한 무대에서 뭉칠 수 있다는 게 영광입니다."

그룹 블락비의 지코가 3일 홍콩 아시아 월드 엑스포 아레나에서 열리는 '2014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AMA)에서 서태지와 합동 무대를 꾸미는 소감을 밝혔다.

지코는 시상식에 앞서 열린 아티스트 기자회견에서 "(서태지 선배는) 한 시대를 이끌어간 주역이어서 '감히 내가 함께 무대에 오를 수 있을까' 할 정도로 존경하는 분이다. 내 인생에서도 값진 무대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역시 서태지와 함께 무대를 꾸미는 아이유는 "'소격동' 무대는 선배님 컴백 공연에서 한번 해 두 번째"라며 "그때는 내가 많이 떨었는데 오늘은 긴장을 덜 하고 조금 더 좋은 무대를 보여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엑소, 걸스데이, 위너, 정기고, 방탄소년단도 참석했다.

지난해 MAMA에서 대상 격인 '올해의 앨범상'을 받은 엑소는 "올해도 큰 상을 받길 기대한다"며 "상은 최고의 무대와 음악을 했을 때 따라오는 것이니 최고의 모습 보여 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자리에 참석한 것만으로도 영광"이라며 "서태지 선배부터 존 레전드까지 함께 하는 아시아 최고의 축제를 함께 즐겨달라"고 덧붙였다.

정기고도 "오늘 존 레전드의 무대가 기대된다"며 시상식에서 씨스타 소유와 하모니를 들려주겠다고 말했다.
  • 블락비 지코 “서태지 선배 존경, 한무대 영광”
    • 입력 2014-12-03 14:20:09
    • 수정2014-12-03 14:20:34
    연합뉴스
"1992년에 태어난 제가 그해 데뷔한 서태지 선배와 한 무대에서 뭉칠 수 있다는 게 영광입니다."

그룹 블락비의 지코가 3일 홍콩 아시아 월드 엑스포 아레나에서 열리는 '2014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AMA)에서 서태지와 합동 무대를 꾸미는 소감을 밝혔다.

지코는 시상식에 앞서 열린 아티스트 기자회견에서 "(서태지 선배는) 한 시대를 이끌어간 주역이어서 '감히 내가 함께 무대에 오를 수 있을까' 할 정도로 존경하는 분이다. 내 인생에서도 값진 무대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역시 서태지와 함께 무대를 꾸미는 아이유는 "'소격동' 무대는 선배님 컴백 공연에서 한번 해 두 번째"라며 "그때는 내가 많이 떨었는데 오늘은 긴장을 덜 하고 조금 더 좋은 무대를 보여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엑소, 걸스데이, 위너, 정기고, 방탄소년단도 참석했다.

지난해 MAMA에서 대상 격인 '올해의 앨범상'을 받은 엑소는 "올해도 큰 상을 받길 기대한다"며 "상은 최고의 무대와 음악을 했을 때 따라오는 것이니 최고의 모습 보여 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자리에 참석한 것만으로도 영광"이라며 "서태지 선배부터 존 레전드까지 함께 하는 아시아 최고의 축제를 함께 즐겨달라"고 덧붙였다.

정기고도 "오늘 존 레전드의 무대가 기대된다"며 시상식에서 씨스타 소유와 하모니를 들려주겠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