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청와대 문건 유출 논란
문체부 장관 “정윤회 관련 보복 인사 없었다”
입력 2014.12.03 (16:03) 수정 2014.12.04 (10:31) 정치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청와대 비선 실세로 지목된 정윤회 씨가 승마협회의 감사 활동에 개입해 문체부의 해당 국장과 과장을 교체했다는 언론 보도를 부인했습니다.

김 장관은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 전체 질의에서 "이전 장관이 한 일이기는 하지만, 인사는 장관의 고유 권한"이라면서 "보복성 인사조치는 아닌 것으로 보고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또, 승마협회에 대해 청와대가 별도로 감사를 지시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지난해, 4개월에 걸쳐 2천 곳이 넘는 체육단체를 감사했다"면서 "승마협회 감사 역시 그런 차원에서 진행됐다"고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이어 "지금까지 파악된 것으로는 청와대 지시에 따른 감사 보고서는 별도로 없고, 1월 달에 최종 감사 결과 보고서만 있다"고 말했습니다.
  • 문체부 장관 “정윤회 관련 보복 인사 없었다”
    • 입력 2014-12-03 16:03:51
    • 수정2014-12-04 10:31:08
    정치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청와대 비선 실세로 지목된 정윤회 씨가 승마협회의 감사 활동에 개입해 문체부의 해당 국장과 과장을 교체했다는 언론 보도를 부인했습니다.

김 장관은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 전체 질의에서 "이전 장관이 한 일이기는 하지만, 인사는 장관의 고유 권한"이라면서 "보복성 인사조치는 아닌 것으로 보고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또, 승마협회에 대해 청와대가 별도로 감사를 지시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지난해, 4개월에 걸쳐 2천 곳이 넘는 체육단체를 감사했다"면서 "승마협회 감사 역시 그런 차원에서 진행됐다"고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이어 "지금까지 파악된 것으로는 청와대 지시에 따른 감사 보고서는 별도로 없고, 1월 달에 최종 감사 결과 보고서만 있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