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윤회 문건’ 전방위 압수수색…박 경정 내일 소환
입력 2014.12.03 (16:40) 수정 2014.12.03 (17:53) 연합뉴스
정윤회씨의 국정개입 의혹 문건 유출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임관혁 부장검사)는 3일 문건 작성자로 알려진 박관천(48) 경정이 근무하는 서울 도봉경찰서와 서울지방경찰청 정보분실, 박 경정의 자택 등 5∼6곳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수사관 3명을 도봉서에 보내 박 경정의 사무실에서 관련 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실에서 작성한 문건이 서울경찰청 정보분실을 거쳐 유출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정보분실에서도 각종 서류와 복사 기록,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이날 압수수색은 검사와 수사관 30여 명이 동원돼 동시다발로 진행됐다.

박 경정은 청와대 파견이 해제돼 경찰에 복귀하기 이틀 전인 올해 2월 10일 정보분실 사무실에 쇼핑백과 상자를 가져다 놓은 뒤 같은 달 16일 찾아갔다. 박 경정은 3월 7일 도봉서 정보과장으로 사실상 좌천됐다.

정보분실 직원들이 박 경정의 짐 속에 있는 청와대 감찰 문건을 몰래 복사해 돌려봤다는 의혹이 제기됐지만, 경찰은 이를 부인했다

검찰은 박 경정을 4일 오전 9시30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문건 작성 경위와 유출 의혹 등을 조사한 뒤 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검찰은 박 경정에게 공무상 비밀누설,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등을 적용해 주거지, 사무실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원구 하계동 자택에서는 노트북 컴퓨터와 USB, 서류 등을 확보했다.

박 경정은 언론 인터뷰에서 자신이 문건을 유출했다는 의혹을 부인하면서도 작성 여부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박 경정은 이날 오전 2시 20분께 자택에서 나와 동승자가 미리 대기시킨 택시를 타고 청량리역 인근에서 내린 뒤 어디론가 자취를 감췄다.

박 경정은 연합뉴스와 주고받은 문자메시지를 통해 "내가 지금 너무 지쳤고 몸이 아파 힘들다. 수많은 취재 차량과 기자들이 아파트 현관과 집 문 앞까지 와 문을 두드려 다른 주민들에게 피해를 끼치고 싶지 않다.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그는 전날 사흘간의 병가를 냈다.

박 경정은 이날 오후 변호인을 통해 "당당하게 조사받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세계일보는 지난달 28일 '靑 비서실장 교체설 등 관련 VIP측근(정윤회) 동향'이라는 문건을 보도했다. 문건에는 박근혜 대통령의 핵심 측근들을 '십상시'로 묘사하며 정씨가 그들과 정기적으로 만나 국정 전반을 점검했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청와대는 당일 이재만 총무비서관 등 8명 명의로 세계일보 사장과 편집국장, 기자 등 6명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면서 박 경정을 문건 유출자로 지목하고 수사의뢰했다.

검찰은 박 경정의 직속상관이었던 조응천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등을 출국금지하고 박 경정 조사를 마치는 대로 조 전 비서관도 불러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제3의 인물이 문건 유출에 개입한 정황도 잡고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검찰은 올 4월 정윤회씨와 통화한 사실이 드러난 이재만 청와대 총무비서관을 비롯해 정호성, 안봉근 비서관 등 핵심 3인방에 대한 소환 조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조만간 고소인 신분으로 조사할 계획이다.

검찰은 청와대에서 핵심 3인의 통화 내역을 넘겨받는 한편 조 전 비서관과 정윤회씨, 박 경정의 통화 내역 등도 확보할 방침이다. 문건 유출이 일어난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실에 대한 현장 검증도 검토 중이다.
  • ‘정윤회 문건’ 전방위 압수수색…박 경정 내일 소환
    • 입력 2014-12-03 16:40:44
    • 수정2014-12-03 17:53:27
    연합뉴스
정윤회씨의 국정개입 의혹 문건 유출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임관혁 부장검사)는 3일 문건 작성자로 알려진 박관천(48) 경정이 근무하는 서울 도봉경찰서와 서울지방경찰청 정보분실, 박 경정의 자택 등 5∼6곳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수사관 3명을 도봉서에 보내 박 경정의 사무실에서 관련 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실에서 작성한 문건이 서울경찰청 정보분실을 거쳐 유출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정보분실에서도 각종 서류와 복사 기록,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이날 압수수색은 검사와 수사관 30여 명이 동원돼 동시다발로 진행됐다.

박 경정은 청와대 파견이 해제돼 경찰에 복귀하기 이틀 전인 올해 2월 10일 정보분실 사무실에 쇼핑백과 상자를 가져다 놓은 뒤 같은 달 16일 찾아갔다. 박 경정은 3월 7일 도봉서 정보과장으로 사실상 좌천됐다.

정보분실 직원들이 박 경정의 짐 속에 있는 청와대 감찰 문건을 몰래 복사해 돌려봤다는 의혹이 제기됐지만, 경찰은 이를 부인했다

검찰은 박 경정을 4일 오전 9시30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문건 작성 경위와 유출 의혹 등을 조사한 뒤 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검찰은 박 경정에게 공무상 비밀누설,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등을 적용해 주거지, 사무실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원구 하계동 자택에서는 노트북 컴퓨터와 USB, 서류 등을 확보했다.

박 경정은 언론 인터뷰에서 자신이 문건을 유출했다는 의혹을 부인하면서도 작성 여부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박 경정은 이날 오전 2시 20분께 자택에서 나와 동승자가 미리 대기시킨 택시를 타고 청량리역 인근에서 내린 뒤 어디론가 자취를 감췄다.

박 경정은 연합뉴스와 주고받은 문자메시지를 통해 "내가 지금 너무 지쳤고 몸이 아파 힘들다. 수많은 취재 차량과 기자들이 아파트 현관과 집 문 앞까지 와 문을 두드려 다른 주민들에게 피해를 끼치고 싶지 않다.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그는 전날 사흘간의 병가를 냈다.

박 경정은 이날 오후 변호인을 통해 "당당하게 조사받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세계일보는 지난달 28일 '靑 비서실장 교체설 등 관련 VIP측근(정윤회) 동향'이라는 문건을 보도했다. 문건에는 박근혜 대통령의 핵심 측근들을 '십상시'로 묘사하며 정씨가 그들과 정기적으로 만나 국정 전반을 점검했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청와대는 당일 이재만 총무비서관 등 8명 명의로 세계일보 사장과 편집국장, 기자 등 6명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면서 박 경정을 문건 유출자로 지목하고 수사의뢰했다.

검찰은 박 경정의 직속상관이었던 조응천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등을 출국금지하고 박 경정 조사를 마치는 대로 조 전 비서관도 불러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제3의 인물이 문건 유출에 개입한 정황도 잡고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검찰은 올 4월 정윤회씨와 통화한 사실이 드러난 이재만 청와대 총무비서관을 비롯해 정호성, 안봉근 비서관 등 핵심 3인방에 대한 소환 조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조만간 고소인 신분으로 조사할 계획이다.

검찰은 청와대에서 핵심 3인의 통화 내역을 넘겨받는 한편 조 전 비서관과 정윤회씨, 박 경정의 통화 내역 등도 확보할 방침이다. 문건 유출이 일어난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실에 대한 현장 검증도 검토 중이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