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려시대 고분서 불교식 문자 첫 발견
입력 2014.12.03 (17:55) 수정 2014.12.03 (18:34) 사회
고려시대 고분에서 불교식 장례 문화를 알 수 있는 문자가 처음으로 발견됐습니다.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는 오늘 전북 순창군 적성면 농소 고분을 발굴한 결과, 고려시대에 만든 목관 널에 옛 불교 경전에 쓰였던 범자 즉 싼스크리트 글자 20여 개가 금가루로 표기돼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고려 고분에서 불교 특유의 글자인 범자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또, 온전한 상태의 머리카락이 담긴 청동 그릇 등 고려시대 것으로 보이는 부장품도 함께 발견됐습니다.

연구소는 이번 고분 발굴이 고려시대의 불교식 장례 문화 등을 파악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고려시대 고분서 불교식 문자 첫 발견
    • 입력 2014-12-03 17:55:56
    • 수정2014-12-03 18:34:31
    사회
고려시대 고분에서 불교식 장례 문화를 알 수 있는 문자가 처음으로 발견됐습니다.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는 오늘 전북 순창군 적성면 농소 고분을 발굴한 결과, 고려시대에 만든 목관 널에 옛 불교 경전에 쓰였던 범자 즉 싼스크리트 글자 20여 개가 금가루로 표기돼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고려 고분에서 불교 특유의 글자인 범자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또, 온전한 상태의 머리카락이 담긴 청동 그릇 등 고려시대 것으로 보이는 부장품도 함께 발견됐습니다.

연구소는 이번 고분 발굴이 고려시대의 불교식 장례 문화 등을 파악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