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행 KTX, 운행 중 자갈 튀면서 유리창 30여 장 깨져
입력 2014.12.03 (18:21) 사회
오늘 새벽 6시 40분쯤 서울을 출발해 부산으로 향하는 KTX-산천호 열차가 경북 구미를 지나던 중 선로에 있던 자갈 파편이 튀면서 유리창 30여 장이 파손됐습니다.

이 사고로 승객 백72명이 다른 객실로 자리를 옮겼고 사고 열차는 정차해 피해를 확인한 뒤 속도를 낮춰 부산까지 운행을 마쳤습니다.

코레일은, 사고 구간에서 대체 열차 투입이 어려웠고, 유리창이 이중 유리로 객실쪽 유리는 깨지지 않아 안전에 무리가 없다고 판단해 운행을 재개했다고 밝혔습니다.
  • 부산행 KTX, 운행 중 자갈 튀면서 유리창 30여 장 깨져
    • 입력 2014-12-03 18:21:53
    사회
오늘 새벽 6시 40분쯤 서울을 출발해 부산으로 향하는 KTX-산천호 열차가 경북 구미를 지나던 중 선로에 있던 자갈 파편이 튀면서 유리창 30여 장이 파손됐습니다.

이 사고로 승객 백72명이 다른 객실로 자리를 옮겼고 사고 열차는 정차해 피해를 확인한 뒤 속도를 낮춰 부산까지 운행을 마쳤습니다.

코레일은, 사고 구간에서 대체 열차 투입이 어려웠고, 유리창이 이중 유리로 객실쪽 유리는 깨지지 않아 안전에 무리가 없다고 판단해 운행을 재개했다고 밝혔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