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노인 3명 가운데 1명 자살 생각해봤다”
입력 2014.12.03 (18:28) 연합뉴스
대전 노인 3명 가운데 1명은 자살을 생각해봤던 것으로 조사됐다.

3일 대전시와 대전복지재단 등에 따르면 지난 6월 실시한 '2014년 대전시 노인실태조사' 결과, 65세 이상 노인 1천500명 중 35.6%(534명)가 자살을 생각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또 38%(570명)가 우울감을 느끼고 있으며 이런 현상은 여성, 독거노인, 나이가 많을수록 심각했다. 특히 80세 이상 노인은 절반 가까이 자살을 생각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과의 단절도 심각했다.

노인 가구 70% 정도가 자녀와 떨어져 살고 있고, 가족보다는 친구 또는 이웃에 더 많이 의지하고 있었다.

조사대상 노인 1천231명(81%)이 친구·이웃과 일주일에 한 차례 이상 연락을 하는 데 반해 가족들과 연락하는 사람은 936명(62.4%)에 불과했다.

이밖에 조사대상 절반 가까이 자신의 건강상태에 문제가 있다고 답했으며, 1명당 평균 2.1개의 만성질환을 앓고 있었다.

김기수 재단 정책연구팀 연구원은 “노인 인구는 양적 증가뿐 아니라 초고령 노인, 여성노인, 독거노인 등 다양한 형태로 변화되고 있다" 며 "경제·건강상태, 가구유형, 연령 등에 따라 욕구와 특성이 다르기 때문에 이를 고려한 접근 방식과 맞춤형 정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 “노인 3명 가운데 1명 자살 생각해봤다”
    • 입력 2014-12-03 18:28:52
    연합뉴스
대전 노인 3명 가운데 1명은 자살을 생각해봤던 것으로 조사됐다.

3일 대전시와 대전복지재단 등에 따르면 지난 6월 실시한 '2014년 대전시 노인실태조사' 결과, 65세 이상 노인 1천500명 중 35.6%(534명)가 자살을 생각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또 38%(570명)가 우울감을 느끼고 있으며 이런 현상은 여성, 독거노인, 나이가 많을수록 심각했다. 특히 80세 이상 노인은 절반 가까이 자살을 생각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과의 단절도 심각했다.

노인 가구 70% 정도가 자녀와 떨어져 살고 있고, 가족보다는 친구 또는 이웃에 더 많이 의지하고 있었다.

조사대상 노인 1천231명(81%)이 친구·이웃과 일주일에 한 차례 이상 연락을 하는 데 반해 가족들과 연락하는 사람은 936명(62.4%)에 불과했다.

이밖에 조사대상 절반 가까이 자신의 건강상태에 문제가 있다고 답했으며, 1명당 평균 2.1개의 만성질환을 앓고 있었다.

김기수 재단 정책연구팀 연구원은 “노인 인구는 양적 증가뿐 아니라 초고령 노인, 여성노인, 독거노인 등 다양한 형태로 변화되고 있다" 며 "경제·건강상태, 가구유형, 연령 등에 따라 욕구와 특성이 다르기 때문에 이를 고려한 접근 방식과 맞춤형 정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