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친과 싸우고 홧김에…’ 대낮 광화문서 추격전
입력 2014.12.03 (19:46) 연합뉴스
연인과 다툰 뒤 차를 몰던 30대 여성이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신호를 무시하고 일방통행로를 역주행하다 경찰의 추격 끝에 붙잡혔다.

서울 남대문경찰서에 따르면 3일 오후 2시 5분께 세종대로 광화문사거리에서 A(32·여)씨가 폴크스바겐 비틀 차량을 몰고 신호를 무시한 채 광화문에서 시청방향으로 달리다 우회전해 세종로파출소 인근 일방통행로를 역주행했다.

A씨의 차량을 목격한 교통순찰대원들이 추격, 내릴 것을 지시했으나 A씨는 이를 무시한 채 차를 움직이려 했다.

대한성공회 대성당 후문 앞까지 간 차량은 인도의 경계석을 부수고서야 멈춰 섰지만 A씨는 창문도 내리지 않고 하차도 거부했다.

A씨의 음주 혹은 약물중독 개연성을 우려한 경찰은 경찰봉을 이용, 차량의 유리창을 부수고 차문을 열려고 하다가 가벼운 부상을 입기도 했다.

뒤늦게 차에서 내린 A씨는 "직전에 차 안에서 남자친구와 크게 싸우고서 혼자 복잡한 심경에 운전을 했다"고 털어놨다. 음주는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정신적으로 혼란을 호소해 일단 귀가시켰다"며 "향후 조사를 통해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가 확인되면 입건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 ‘남친과 싸우고 홧김에…’ 대낮 광화문서 추격전
    • 입력 2014-12-03 19:46:06
    연합뉴스
연인과 다툰 뒤 차를 몰던 30대 여성이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신호를 무시하고 일방통행로를 역주행하다 경찰의 추격 끝에 붙잡혔다.

서울 남대문경찰서에 따르면 3일 오후 2시 5분께 세종대로 광화문사거리에서 A(32·여)씨가 폴크스바겐 비틀 차량을 몰고 신호를 무시한 채 광화문에서 시청방향으로 달리다 우회전해 세종로파출소 인근 일방통행로를 역주행했다.

A씨의 차량을 목격한 교통순찰대원들이 추격, 내릴 것을 지시했으나 A씨는 이를 무시한 채 차를 움직이려 했다.

대한성공회 대성당 후문 앞까지 간 차량은 인도의 경계석을 부수고서야 멈춰 섰지만 A씨는 창문도 내리지 않고 하차도 거부했다.

A씨의 음주 혹은 약물중독 개연성을 우려한 경찰은 경찰봉을 이용, 차량의 유리창을 부수고 차문을 열려고 하다가 가벼운 부상을 입기도 했다.

뒤늦게 차에서 내린 A씨는 "직전에 차 안에서 남자친구와 크게 싸우고서 혼자 복잡한 심경에 운전을 했다"고 털어놨다. 음주는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정신적으로 혼란을 호소해 일단 귀가시켰다"며 "향후 조사를 통해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가 확인되면 입건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