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밤 새워 운전하면 소주 5잔 마신 것만큼 위험”
입력 2014.12.03 (20:17) 수정 2014.12.03 (20:32) 연합뉴스
밤을 새워 자동차를 운전하는 것은 소주 5잔을 마신 것과 비슷해 교통사고 가능성이 현저히 증가한다는 테스트 결과가 나왔다.

교통안전공단이 3일 잠을 자지 않은 상태로 차를 운전하는 피로운전의 운행안전성을 평가한 결과 위급상황 대처능력이 크게 떨어져 사고 위험성이 평상시보다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속 60㎞로 달리다 갑자기 장애물이 나타나 급제동하는 상황에서 운전자 반응시간이 느려지고 제동페달을 밟는 힘도 약해져 정지거리(운전자가 브레이크를 밟아 차량이 정지할 때까지 진행한 거리)가 평소보다 최대 8m 증가했다.

곡선주행 때도 반응시간이 느려지고 핸들 조작 능력이 상당히 떨어져 코스 완주 시간이 41%까지 늘어났다. 차선 이탈 현상도 빈번했다.

김가영 국립교통재활병원 교수는 잠을 자지 않고 18시간 깨어 있는 상태와 혈중알코올 농도 0.05% 상태(면허정지 기준)가 비슷하다면서 "자극에 대한 반응시간이 정상의 2배 정도로 느려지고 시력과 청력이 감소한다"고 말했다.

24시간 깨어 있는 상태는 혈중알코올농도 0.1%(면허취소 기준) 상태와 비슷하다고 김 교수는 설명했다. 자극 반응시간이 정상의 4배가 되고 집중력과 판단력이 떨어지며 자제력 상실로 과속하는 경우가 많다고 그는 덧붙였다.

한국음주문화연구센터에 따르면 성인남자가 소주 3∼5잔을 마셨을 때 혈중알코올농도는 0.05∼0.1%다.

오영태 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수면 부족 등 피곤한 상태로 운전하는 것은 음주운전을 하는 것과 같다는 위험성을 인식하고 피곤하거나 술을 마셨을 때는 절대로 운전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 “밤 새워 운전하면 소주 5잔 마신 것만큼 위험”
    • 입력 2014-12-03 20:17:23
    • 수정2014-12-03 20:32:34
    연합뉴스
밤을 새워 자동차를 운전하는 것은 소주 5잔을 마신 것과 비슷해 교통사고 가능성이 현저히 증가한다는 테스트 결과가 나왔다.

교통안전공단이 3일 잠을 자지 않은 상태로 차를 운전하는 피로운전의 운행안전성을 평가한 결과 위급상황 대처능력이 크게 떨어져 사고 위험성이 평상시보다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속 60㎞로 달리다 갑자기 장애물이 나타나 급제동하는 상황에서 운전자 반응시간이 느려지고 제동페달을 밟는 힘도 약해져 정지거리(운전자가 브레이크를 밟아 차량이 정지할 때까지 진행한 거리)가 평소보다 최대 8m 증가했다.

곡선주행 때도 반응시간이 느려지고 핸들 조작 능력이 상당히 떨어져 코스 완주 시간이 41%까지 늘어났다. 차선 이탈 현상도 빈번했다.

김가영 국립교통재활병원 교수는 잠을 자지 않고 18시간 깨어 있는 상태와 혈중알코올 농도 0.05% 상태(면허정지 기준)가 비슷하다면서 "자극에 대한 반응시간이 정상의 2배 정도로 느려지고 시력과 청력이 감소한다"고 말했다.

24시간 깨어 있는 상태는 혈중알코올농도 0.1%(면허취소 기준) 상태와 비슷하다고 김 교수는 설명했다. 자극 반응시간이 정상의 4배가 되고 집중력과 판단력이 떨어지며 자제력 상실로 과속하는 경우가 많다고 그는 덧붙였다.

한국음주문화연구센터에 따르면 성인남자가 소주 3∼5잔을 마셨을 때 혈중알코올농도는 0.05∼0.1%다.

오영태 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수면 부족 등 피곤한 상태로 운전하는 것은 음주운전을 하는 것과 같다는 위험성을 인식하고 피곤하거나 술을 마셨을 때는 절대로 운전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