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은행, ‘시즌 최다 득점’으로 KDB 격파
입력 2014.12.03 (21:07) 수정 2014.12.03 (22:12) 연합뉴스
청주 국민은행이 구리 KDB생명을 꺾고 상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국민은행은 3일 경기도 구리시체육관에서 열린 KB국민은행 2014-2015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활발한 공격력을 뽐내며 KDB생명을 82-67로 물리쳤다.

쉐키나 스트릭렌이 22점, 정미란이 3점슛을 5개를 포함해 19점, 홍아란이 17점을 터뜨려 국민은행은 올 시즌 최다 득점을 기록했다.

3위 국민은행은 6승4패를 기록하며 2위 인천 신한은행(6승3패)을 0.5경기차로 추격했다.

전반을 32-26으로 앞선 국민은행은 3쿼터 KDB생명의 반격을 받고 55-53으로 쫓겼다.

하지만 4쿼터 시작부터 3분여 동안 KDB생명을 무득점에 묶어 두고 정미란과 홍아란의 3점슛 등을 묶어 64-55로 점수차를 벌렸다.
  • 국민은행, ‘시즌 최다 득점’으로 KDB 격파
    • 입력 2014-12-03 21:07:07
    • 수정2014-12-03 22:12:44
    연합뉴스
청주 국민은행이 구리 KDB생명을 꺾고 상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국민은행은 3일 경기도 구리시체육관에서 열린 KB국민은행 2014-2015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활발한 공격력을 뽐내며 KDB생명을 82-67로 물리쳤다.

쉐키나 스트릭렌이 22점, 정미란이 3점슛을 5개를 포함해 19점, 홍아란이 17점을 터뜨려 국민은행은 올 시즌 최다 득점을 기록했다.

3위 국민은행은 6승4패를 기록하며 2위 인천 신한은행(6승3패)을 0.5경기차로 추격했다.

전반을 32-26으로 앞선 국민은행은 3쿼터 KDB생명의 반격을 받고 55-53으로 쫓겼다.

하지만 4쿼터 시작부터 3분여 동안 KDB생명을 무득점에 묶어 두고 정미란과 홍아란의 3점슛 등을 묶어 64-55로 점수차를 벌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