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성용, 환상 결승골!…코리안 더비 ‘활짝’
입력 2014.12.03 (21:46) 수정 2014.12.04 (07:5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리미어리그 스완지시티의 기성용이 시즌 2호골을 터트렸습니다.

기성용은 윤석영이 선발로 출전한 퀸즈파크전에서 결승골을 터트려 팀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정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평소와 달리 기성용을 공격형 미드필더로 내세운 스완지가 초반 기선을 잡았습니다.

그러나 그린이 지키는 퀸즈파크의 골문은 쉽게 열리지 않았습니다.

0의 균형을 깬 것은 후반 33분, 기성용의 왼발이었습니다.

각도가 거의 없었지만 기성용은 선방하던 그린과 골포스트 사이를 꿰뚫었습니다.

지난 8월 맨유와의 개막전에 이어 올 시즌 두번째 골입니다.

<인터뷰> 기성용 선수 : "골을 넣고 이겨서 정말 기분좋아요. 저에게는 크로스와 슈팅 두가지 선택이 있었는데 운좋게 골로 연결됐습니다."

팀이 앞서가자 기성용은 다시 수비형 미드필더로 변신했습니다.

수비를 강화한 스완지는 라우틀리지의 추가골로 2대0으로 이겨 리그 6위로 도약했습니다.

<인터뷰> 게리 몽크 감독 : "올 시즌 가장 완벽한 경기였습니다. (기성용과 라우틀리지의)골로 환상적인 경기를 했고 승점 3점을 얻었습니다."

상대와 상황에 맞게 공수를 넘나들며 위치를 자유자재로 바꾸는 기성용의 경험은 원톱 부재로 다양한 전술이 필요한 슈틸리케호에게도 큰 도움이 될 전망입니다.

한편 윤석영은 7경기 연속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뛰었지만, 두번째 실점 당시 느슨한 수비와 팀의 완패로 기성용과 명암이 엇갈렸습니다.

KBS 뉴스 정충희입니다.
  • 기성용, 환상 결승골!…코리안 더비 ‘활짝’
    • 입력 2014-12-03 21:47:18
    • 수정2014-12-04 07:56:05
    뉴스 9
<앵커 멘트>

프리미어리그 스완지시티의 기성용이 시즌 2호골을 터트렸습니다.

기성용은 윤석영이 선발로 출전한 퀸즈파크전에서 결승골을 터트려 팀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정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평소와 달리 기성용을 공격형 미드필더로 내세운 스완지가 초반 기선을 잡았습니다.

그러나 그린이 지키는 퀸즈파크의 골문은 쉽게 열리지 않았습니다.

0의 균형을 깬 것은 후반 33분, 기성용의 왼발이었습니다.

각도가 거의 없었지만 기성용은 선방하던 그린과 골포스트 사이를 꿰뚫었습니다.

지난 8월 맨유와의 개막전에 이어 올 시즌 두번째 골입니다.

<인터뷰> 기성용 선수 : "골을 넣고 이겨서 정말 기분좋아요. 저에게는 크로스와 슈팅 두가지 선택이 있었는데 운좋게 골로 연결됐습니다."

팀이 앞서가자 기성용은 다시 수비형 미드필더로 변신했습니다.

수비를 강화한 스완지는 라우틀리지의 추가골로 2대0으로 이겨 리그 6위로 도약했습니다.

<인터뷰> 게리 몽크 감독 : "올 시즌 가장 완벽한 경기였습니다. (기성용과 라우틀리지의)골로 환상적인 경기를 했고 승점 3점을 얻었습니다."

상대와 상황에 맞게 공수를 넘나들며 위치를 자유자재로 바꾸는 기성용의 경험은 원톱 부재로 다양한 전술이 필요한 슈틸리케호에게도 큰 도움이 될 전망입니다.

한편 윤석영은 7경기 연속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뛰었지만, 두번째 실점 당시 느슨한 수비와 팀의 완패로 기성용과 명암이 엇갈렸습니다.

KBS 뉴스 정충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