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T, 돌아온 조성민 앞세워 삼성 제압
입력 2014.12.03 (22:37) 남자프로농구
프로농구에서 kt가 부상에서 복귀한 간판 슈터 조성민의 활약을 앞세워 2차 연장까지 가는 접전끝에 삼성을 물리쳤습니다.

아시안게임 금메달 이후 무릎 부상으로 뛰지 못했던 조성민은 삼성과의 홈 경기에서 17분 5초를 뛰며 팀 내 최다인 19득점을 올려 93대 92 한점차 짜릿한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특히 조성민은 2차 연장 종료 1초전 귀중한 자유투 3개를 얻어내 2개를 성공시키며 역전승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삼성은 리오 라이온스가 37점, 16리바운드, 11도움으로 올 시즌 트리플더블 1호를 기록했지만 팀 패배로 빛을 잃었습니다.

고양에서는 인삼공사가 오리온스를 71대 59로 제압하고 2연승을 달렸습니다.
  • KT, 돌아온 조성민 앞세워 삼성 제압
    • 입력 2014-12-03 22:37:56
    남자프로농구
프로농구에서 kt가 부상에서 복귀한 간판 슈터 조성민의 활약을 앞세워 2차 연장까지 가는 접전끝에 삼성을 물리쳤습니다.

아시안게임 금메달 이후 무릎 부상으로 뛰지 못했던 조성민은 삼성과의 홈 경기에서 17분 5초를 뛰며 팀 내 최다인 19득점을 올려 93대 92 한점차 짜릿한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특히 조성민은 2차 연장 종료 1초전 귀중한 자유투 3개를 얻어내 2개를 성공시키며 역전승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삼성은 리오 라이온스가 37점, 16리바운드, 11도움으로 올 시즌 트리플더블 1호를 기록했지만 팀 패배로 빛을 잃었습니다.

고양에서는 인삼공사가 오리온스를 71대 59로 제압하고 2연승을 달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