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람 잡는 크레인 불법 개조…안전 사각
입력 2014.12.03 (23:19) 수정 2014.12.04 (00:03)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이동식 크레인에서 작업하던 인부 두 명이 떨어져 숨지는 사고가 있었는데요.

알고 보니 크레인을 불법 개조한 게 문제였습니다.

물건 옮기는 데 써야 할 크레인에 바구니를 달아 사람을 태운 겁니다.

한성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건물 4층 높이에서 외벽 보수 공사를 하는 이동식 크레인입니다.

크레인 끝에 달린 바구니 모양의 '버킷'이 갑자기 뒤집히는 순간 인부 3명이 떨어집니다.

크레인과 '버킷' 연결 부분이 완전히 떨어져 나갔고, 49살 장 모 씨 등 두 명이 숨지고 한 명은 크게 다쳤습니다.

물건을 매달아 옮기는 용도로 쓰는 이동식 크레인에 사람이 타는 것은 불법입니다.

하지만 사고가 난 크레인은 물건 운반용으로 허가를 받고는 '버킷'을 무단 부착했습니다.

안전 인증을 받은 고소작업차는 '버킷'과 크레인이 한 몸처럼 단단히 고정돼 있습니다.

그러나 불법 개조차는 '버킷'을 붙였다 떼었다 할 수 있도록 만들어져 연결 부위가 허술해 안전에 취약할 수밖에 없습니다.

<녹취> 권용준 (안전보건공단 안전기술인증 팀장) : "고리 핀을 끼워 매다는 형태거든요. (불법이기 때문에) 사람이 탔을 때 적재대의 안정성이라든지 기울기라든지 이런 것에 대한 검토가 안 이뤄진 거죠."

이처럼 불법 개조가 성행하는 것은 개조용인 이동식 크레인 차값이 정식 고소작업차의 절반에 불과 한데다, 인부까지 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정해정 (고소작업차주) : "사용주들이 그 장비가 불법인지 아닌지 모르는 (경우가) 대부분인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두 가지 용도로 쓸 수 있기 때문에 (성행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7월에도 대전에서 불법 개조한 크레인에서 인부 2명이 추락해 숨졌지만, 단속은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성원입니다.
  • 사람 잡는 크레인 불법 개조…안전 사각
    • 입력 2014-12-03 23:19:53
    • 수정2014-12-04 00:03:59
    뉴스라인
<앵커 멘트>

최근 이동식 크레인에서 작업하던 인부 두 명이 떨어져 숨지는 사고가 있었는데요.

알고 보니 크레인을 불법 개조한 게 문제였습니다.

물건 옮기는 데 써야 할 크레인에 바구니를 달아 사람을 태운 겁니다.

한성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건물 4층 높이에서 외벽 보수 공사를 하는 이동식 크레인입니다.

크레인 끝에 달린 바구니 모양의 '버킷'이 갑자기 뒤집히는 순간 인부 3명이 떨어집니다.

크레인과 '버킷' 연결 부분이 완전히 떨어져 나갔고, 49살 장 모 씨 등 두 명이 숨지고 한 명은 크게 다쳤습니다.

물건을 매달아 옮기는 용도로 쓰는 이동식 크레인에 사람이 타는 것은 불법입니다.

하지만 사고가 난 크레인은 물건 운반용으로 허가를 받고는 '버킷'을 무단 부착했습니다.

안전 인증을 받은 고소작업차는 '버킷'과 크레인이 한 몸처럼 단단히 고정돼 있습니다.

그러나 불법 개조차는 '버킷'을 붙였다 떼었다 할 수 있도록 만들어져 연결 부위가 허술해 안전에 취약할 수밖에 없습니다.

<녹취> 권용준 (안전보건공단 안전기술인증 팀장) : "고리 핀을 끼워 매다는 형태거든요. (불법이기 때문에) 사람이 탔을 때 적재대의 안정성이라든지 기울기라든지 이런 것에 대한 검토가 안 이뤄진 거죠."

이처럼 불법 개조가 성행하는 것은 개조용인 이동식 크레인 차값이 정식 고소작업차의 절반에 불과 한데다, 인부까지 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정해정 (고소작업차주) : "사용주들이 그 장비가 불법인지 아닌지 모르는 (경우가) 대부분인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두 가지 용도로 쓸 수 있기 때문에 (성행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7월에도 대전에서 불법 개조한 크레인에서 인부 2명이 추락해 숨졌지만, 단속은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성원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