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현아 부사장 이르면 오늘 조사…승무원 SNS 검열?
입력 2014.12.11 (06:09) 수정 2014.12.11 (16:3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무늬만 퇴진'이라는 비난을 받아온 조현아 대한항공 부사장이 결국, 사표를 제출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르면 오늘 조 부사장을 조사하기로 한 가운데 대한항공 측이 승무원들의 SNS를 검열하려 했다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박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퇴진 압력을 받아온 조현아 대한항공 부사장이 사표를 냈습니다.

​​조 부사장은 스스로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고 ​조직에 누가 되지 않기 위해 사표를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보직만 내려놓고 부사장 직함은 유지하기로 한​​ 그제 결정이 '무늬만 퇴진'이라는 비판을 불러왔기 때문입니다.

​대한항공 등기이사직과 ​계열사 대표이사직을 유지할지 여부는 추후 이사회를 통해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

​이에 앞서 참여연대는 조 부사장을 항공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녹취> ​​안진걸(참여연대 협동사무처장) : "사회적으로 문제 될 뿐 아니라 형사처벌까지 엄히 받는다는 것을 이 사람들이 알아야지 다시는 그러지 않을 것 같습니다."

​국토교통부도 이르면 오늘 조 부사장을 불러 법 위반 여부를 가릴 예정입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탑승객 조사도 동시에 진행하고 당시 교신기록도 뉴욕 JFK 공항에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 ​

​​ 사건이 외부에 알려진 뒤 대한항공 측이 승무원들의 SNS 내용을 검열하려고 했던 정황도 포착됐습니다.

<녹취> ​​대한항공 승무원(음성변조) : "동기 채팅방이 따로 있거든요. 검사한다니까 우리 채팅방도 한 번 나갔다가 다시 만들고.... 그런데 너무 이런 거에 다 익숙해서…."

총수 일가가 비행기에 탈 때 문제가 자주 생겼다는 증언도 나왔습니다.

<녹취> ​​대한항공 승무원(음성변조) : "한 명은 꼭 파면당하거나 다른 데로 발령받거나 이런 경우가 되게 많아서 무서워하는 거거든요. 예를 들면 '우동이 덜 뜨겁다' 화를 내고…."

대한항공 측은 SNS 검열은 없었고 총수 일가에 대한 증언도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 조현아 부사장 이르면 오늘 조사…승무원 SNS 검열?
    • 입력 2014-12-11 06:10:18
    • 수정2014-12-11 16:30:1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무늬만 퇴진'이라는 비난을 받아온 조현아 대한항공 부사장이 결국, 사표를 제출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르면 오늘 조 부사장을 조사하기로 한 가운데 대한항공 측이 승무원들의 SNS를 검열하려 했다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박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퇴진 압력을 받아온 조현아 대한항공 부사장이 사표를 냈습니다.

​​조 부사장은 스스로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고 ​조직에 누가 되지 않기 위해 사표를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보직만 내려놓고 부사장 직함은 유지하기로 한​​ 그제 결정이 '무늬만 퇴진'이라는 비판을 불러왔기 때문입니다.

​대한항공 등기이사직과 ​계열사 대표이사직을 유지할지 여부는 추후 이사회를 통해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

​이에 앞서 참여연대는 조 부사장을 항공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녹취> ​​안진걸(참여연대 협동사무처장) : "사회적으로 문제 될 뿐 아니라 형사처벌까지 엄히 받는다는 것을 이 사람들이 알아야지 다시는 그러지 않을 것 같습니다."

​국토교통부도 이르면 오늘 조 부사장을 불러 법 위반 여부를 가릴 예정입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탑승객 조사도 동시에 진행하고 당시 교신기록도 뉴욕 JFK 공항에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 ​

​​ 사건이 외부에 알려진 뒤 대한항공 측이 승무원들의 SNS 내용을 검열하려고 했던 정황도 포착됐습니다.

<녹취> ​​대한항공 승무원(음성변조) : "동기 채팅방이 따로 있거든요. 검사한다니까 우리 채팅방도 한 번 나갔다가 다시 만들고.... 그런데 너무 이런 거에 다 익숙해서…."

총수 일가가 비행기에 탈 때 문제가 자주 생겼다는 증언도 나왔습니다.

<녹취> ​​대한항공 승무원(음성변조) : "한 명은 꼭 파면당하거나 다른 데로 발령받거나 이런 경우가 되게 많아서 무서워하는 거거든요. 예를 들면 '우동이 덜 뜨겁다' 화를 내고…."

대한항공 측은 SNS 검열은 없었고 총수 일가에 대한 증언도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