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가 급락에도 수입 친환경차 출시는 예정대로
입력 2014.12.11 (06:17) 연합뉴스
유가 급락으로 최근 들어 국내 하이브리드 차량 수요가 감소세를 보이고 있으나 수입차업계는 내년에 국내 시장에 새로운 친환경차를 대거 선보일 예정이다.

유가 하락 추세가 계속될 경우 친환경차에 대한 소비자 선호가 떨어질 수 있으나 친환경차가 이미 미래의 가능성이 아닌 자동차업계의 현실로 자리잡은 만큼 머뭇거리지 않고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의도에서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BMW, 아우디, 포르셰 등 주요 수입차업체는 당초 계획대로 내년에 플러그인(충전식)하이브리드차량(PHEV)을 속속 들여와 판매에 들어간다.

BMW는 내년 2월 연비가 47.6㎞/ℓ에 달하는 PHEV i8을 국내에 선보인다. PHEV는 일반 하이브리드와 마찬가지로 엔진과 전기모터를 사용하지만 외부에 플러그를 꽂아 충전할 수 있다는 점에서 한 단계 더 진화한 형태의 친환경 차량으로 꼽힌다.

BMW 관계자는 "유가 하락으로 친환경차 구매 심리가 다소 가라앉은 건 사실이지만 유가의 속성상 언제 급등할런지 모른다"며 "BMW는 그룹 차원의 e-드라이브 강화 기조에 맞춰 내년에 예정대로 친환경차 부문에서의 신차 개발과 판매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포르셰도 현재 인증 절차를 밟고 있는 파나메라 S E-하이브리드, 918 스파이더 등에 대한 인증이 완료되는 대로 시판에 들어갈 방침이다. 따라서 국내에 시판되는 첫 PHEV라는 타이틀은 BMW i8이나 포르셰 차량 가운데 하나에 돌아갈 전망이다.

파나메라 S E-하이브리드는 연비가 32.3㎞/ℓ,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당 71g 수준이다. 슈퍼 스포츠카인 918 스파이더는 가솔린 엔진과 두 개의 전기 모터를 단 모델로 리튬이온 전지를 탑재해 전기만으로 최고 시속 150㎞로 29㎞를 달릴 수 있다.

아우디 역시 올해 부산모터쇼에서 공개된 A3 스포트백 e-트론을 이르면 내년 여름 선보인다. 한 번의 주유로 940km(유럽기준)를 갈 수 있고, 전기 모터만으로도 최대 50km까지 주행할 수 있는 이 차의 연비 성능은 66.6㎞/ℓ(유럽기준)에 달한다.

이에 앞서 닛산은 올해 안에 전기차 리프를 제주도에서 출시한다. 닛산 관계자는 "우선 충전기 등 인프라가 잘 갖춰진 제주도에서 판매를 시작한 뒤 반응을 봐가며 내년에 제주도 이외의 지역에서의 판매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폴크스바겐의 경우 내년에 PHEV 모델인 골프 GTE를 한국 시장에 내놓는다는 기본 방침을 세워놓고 있으나 최근 유가 급락으로 한국 시장에서 친환경차에 대한 관심이 다소 시들해지자 출시 시기를 저울질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 업체로는 현대자동차가 PHEV 쏘나타를 내년 상반기 안에 내놓을 계획이다.
  • 유가 급락에도 수입 친환경차 출시는 예정대로
    • 입력 2014-12-11 06:17:30
    연합뉴스
유가 급락으로 최근 들어 국내 하이브리드 차량 수요가 감소세를 보이고 있으나 수입차업계는 내년에 국내 시장에 새로운 친환경차를 대거 선보일 예정이다.

유가 하락 추세가 계속될 경우 친환경차에 대한 소비자 선호가 떨어질 수 있으나 친환경차가 이미 미래의 가능성이 아닌 자동차업계의 현실로 자리잡은 만큼 머뭇거리지 않고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의도에서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BMW, 아우디, 포르셰 등 주요 수입차업체는 당초 계획대로 내년에 플러그인(충전식)하이브리드차량(PHEV)을 속속 들여와 판매에 들어간다.

BMW는 내년 2월 연비가 47.6㎞/ℓ에 달하는 PHEV i8을 국내에 선보인다. PHEV는 일반 하이브리드와 마찬가지로 엔진과 전기모터를 사용하지만 외부에 플러그를 꽂아 충전할 수 있다는 점에서 한 단계 더 진화한 형태의 친환경 차량으로 꼽힌다.

BMW 관계자는 "유가 하락으로 친환경차 구매 심리가 다소 가라앉은 건 사실이지만 유가의 속성상 언제 급등할런지 모른다"며 "BMW는 그룹 차원의 e-드라이브 강화 기조에 맞춰 내년에 예정대로 친환경차 부문에서의 신차 개발과 판매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포르셰도 현재 인증 절차를 밟고 있는 파나메라 S E-하이브리드, 918 스파이더 등에 대한 인증이 완료되는 대로 시판에 들어갈 방침이다. 따라서 국내에 시판되는 첫 PHEV라는 타이틀은 BMW i8이나 포르셰 차량 가운데 하나에 돌아갈 전망이다.

파나메라 S E-하이브리드는 연비가 32.3㎞/ℓ,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당 71g 수준이다. 슈퍼 스포츠카인 918 스파이더는 가솔린 엔진과 두 개의 전기 모터를 단 모델로 리튬이온 전지를 탑재해 전기만으로 최고 시속 150㎞로 29㎞를 달릴 수 있다.

아우디 역시 올해 부산모터쇼에서 공개된 A3 스포트백 e-트론을 이르면 내년 여름 선보인다. 한 번의 주유로 940km(유럽기준)를 갈 수 있고, 전기 모터만으로도 최대 50km까지 주행할 수 있는 이 차의 연비 성능은 66.6㎞/ℓ(유럽기준)에 달한다.

이에 앞서 닛산은 올해 안에 전기차 리프를 제주도에서 출시한다. 닛산 관계자는 "우선 충전기 등 인프라가 잘 갖춰진 제주도에서 판매를 시작한 뒤 반응을 봐가며 내년에 제주도 이외의 지역에서의 판매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폴크스바겐의 경우 내년에 PHEV 모델인 골프 GTE를 한국 시장에 내놓는다는 기본 방침을 세워놓고 있으나 최근 유가 급락으로 한국 시장에서 친환경차에 대한 관심이 다소 시들해지자 출시 시기를 저울질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 업체로는 현대자동차가 PHEV 쏘나타를 내년 상반기 안에 내놓을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