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칭찬은 코끼리 발톱도 깎게 해’ 서울동물원 이색훈련
입력 2014.12.11 (06:19) 연합뉴스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는 공식이 서울동물원에선 '칭찬은 코끼리 발톱도 깎게 한다'로 통한다.

코끼리 발톱 손질은 코끼리 건강을 위해선 꼭 필요하지만 코끼리에게 공포감과 스트레스를 줘 쉽지 않은 게 사실이다. 코끼리 발톱을 깎으려는 사육사들은 신체에 위협을 받기도 한다.

이에 서울동물원은 동물들이 좋아하는 먹이, 칭찬, 쓰다듬기, 놀이 등을 훈련도구로 활용하는 '긍정적 강화훈련'을 도입했다고 11일 소개했다.

사육사와 동물 간 신뢰와 교감을 바탕으로 하는 긍정적 강화훈련은 사육사가 어떤 자극을 동물에게 줬을 때 동물이 사육사가 기대하는 특정 반응을 한다면 그 행동을 반복할 수 있도록 일종의 '보상'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끈기와 인내가 필요하다.

동물원은 과거에는 무겁고 몸집이 큰 코끼리의 갑작스러운 움직임이나 거부 반응 때문에 코끼리를 눕힌 상태에서 발톱 손질을 했지만, 긍정적 강화훈련 도입 후에는 사육사와 코끼리 사이에 울타리만 두고 작업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동물원은 코끼리 외에도 렛서팬더, 기린, 코뿔소, 유럽불곰 등 다양한 동물을 대상으로 긍정적 강화훈련을 하고 있다.

귀여운 생김새로 인기가 많은 렛서팬더는 겁이 많아 사람을 잘 피하지만, 1년간의 긍정적 강화훈련을 통해 사람들을 덜 무서워하게 됐다. 마취 없이 채혈도 잘 받는다.

또 이 훈련을 받은 동물들은 사육사가 호루라기를 불면 타깃봉을 따라 움직이거나 지시하는 장소로 이동, 체중도 쉽게 잴 수 있게 됐다.

동물원은 이날 낮 긍정적 강화훈련 현장을 공개하는 시연회를 연다.

노정래 서울동물원장은 "앞으로 해외 전문가를 지속적으로 초청해 긍정적 강화훈련 보급에 앞장서고 동물 복지 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칭찬은 코끼리 발톱도 깎게 해’ 서울동물원 이색훈련
    • 입력 2014-12-11 06:19:55
    연합뉴스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는 공식이 서울동물원에선 '칭찬은 코끼리 발톱도 깎게 한다'로 통한다.

코끼리 발톱 손질은 코끼리 건강을 위해선 꼭 필요하지만 코끼리에게 공포감과 스트레스를 줘 쉽지 않은 게 사실이다. 코끼리 발톱을 깎으려는 사육사들은 신체에 위협을 받기도 한다.

이에 서울동물원은 동물들이 좋아하는 먹이, 칭찬, 쓰다듬기, 놀이 등을 훈련도구로 활용하는 '긍정적 강화훈련'을 도입했다고 11일 소개했다.

사육사와 동물 간 신뢰와 교감을 바탕으로 하는 긍정적 강화훈련은 사육사가 어떤 자극을 동물에게 줬을 때 동물이 사육사가 기대하는 특정 반응을 한다면 그 행동을 반복할 수 있도록 일종의 '보상'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끈기와 인내가 필요하다.

동물원은 과거에는 무겁고 몸집이 큰 코끼리의 갑작스러운 움직임이나 거부 반응 때문에 코끼리를 눕힌 상태에서 발톱 손질을 했지만, 긍정적 강화훈련 도입 후에는 사육사와 코끼리 사이에 울타리만 두고 작업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동물원은 코끼리 외에도 렛서팬더, 기린, 코뿔소, 유럽불곰 등 다양한 동물을 대상으로 긍정적 강화훈련을 하고 있다.

귀여운 생김새로 인기가 많은 렛서팬더는 겁이 많아 사람을 잘 피하지만, 1년간의 긍정적 강화훈련을 통해 사람들을 덜 무서워하게 됐다. 마취 없이 채혈도 잘 받는다.

또 이 훈련을 받은 동물들은 사육사가 호루라기를 불면 타깃봉을 따라 움직이거나 지시하는 장소로 이동, 체중도 쉽게 잴 수 있게 됐다.

동물원은 이날 낮 긍정적 강화훈련 현장을 공개하는 시연회를 연다.

노정래 서울동물원장은 "앞으로 해외 전문가를 지속적으로 초청해 긍정적 강화훈련 보급에 앞장서고 동물 복지 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