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지석, 첫 세계 바둑 대회 정상
입력 2014.12.11 (06:25) 수정 2014.12.11 (07:0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 <앵커 멘트>

김지석 9단이 세계 최대 규모의 바둑 대회인 삼성화재배 결승에서 중국의 탕웨이싱을 꺾고 우승했습니다.

김지석은 프로 입단 11년 만에 처음으로 세계대회 정상에 오르며 한국 바둑의 자존심을 살렸습니다.

중국 시안에서 이진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지석 9단의 완벽한 승리였습니다.

거세게 몰아부친 김지석이 중앙에서 대마를 잡아내자 중국 탕웨이싱은 돌을 던지며 항복했습니다. ​​

결승에서 2대 0 완승을 거둔 ​김지석은 32강부터 8전 전승을 기록하며 마침내 세계대회 첫 우승컵을 들어올렸습니다. ​​ ​​​​

<인터뷰> 김지석(9단) : "입단한 다음부터 가장 큰 목표가 세계대회 우승이었는데요, 일단 이루게 돼서 무척 기쁘게 생각합니다."

2003년 14세에 입단한 김지석은 ​차세대 에이스로 주목받았지만 유독 세계대회에서는 작아졌습니다.

​하지만, 삼성화재배 4강에서 중국 1위 스웨를 완파하는 등 올해 국제대회 전적 16승 1패로 최강자로 급부상했습니다.

역시 메이저 세계대회인 춘란배 8강, LG배 결승에도 올라있어 김지석 시대가 활짝 열렸습니다.

<인터뷰> 김지석(9단) : "앞으로도 물론 세계 대회 우승도 많이 하고 싶지만 바둑팬들에게 좋은 기사로 남을수 있도록 하는게 가장 큰 목표입니다."

김지석의 우승으로 한국 바둑은 2년 만에 세계대회 정상에 오르며 자존심 회복에 성공했습니다.

​2년동안 우승컵을 모조리 중국에 내주며 위기에 빠졌던 한국 바둑이 드디어 반격을 시작했습니다.

중국 시안에서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 김지석, 첫 세계 바둑 대회 정상
    • 입력 2014-12-11 06:26:47
    • 수정2014-12-11 07:05:28
    뉴스광장 1부
​ <앵커 멘트>

김지석 9단이 세계 최대 규모의 바둑 대회인 삼성화재배 결승에서 중국의 탕웨이싱을 꺾고 우승했습니다.

김지석은 프로 입단 11년 만에 처음으로 세계대회 정상에 오르며 한국 바둑의 자존심을 살렸습니다.

중국 시안에서 이진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지석 9단의 완벽한 승리였습니다.

거세게 몰아부친 김지석이 중앙에서 대마를 잡아내자 중국 탕웨이싱은 돌을 던지며 항복했습니다. ​​

결승에서 2대 0 완승을 거둔 ​김지석은 32강부터 8전 전승을 기록하며 마침내 세계대회 첫 우승컵을 들어올렸습니다. ​​ ​​​​

<인터뷰> 김지석(9단) : "입단한 다음부터 가장 큰 목표가 세계대회 우승이었는데요, 일단 이루게 돼서 무척 기쁘게 생각합니다."

2003년 14세에 입단한 김지석은 ​차세대 에이스로 주목받았지만 유독 세계대회에서는 작아졌습니다.

​하지만, 삼성화재배 4강에서 중국 1위 스웨를 완파하는 등 올해 국제대회 전적 16승 1패로 최강자로 급부상했습니다.

역시 메이저 세계대회인 춘란배 8강, LG배 결승에도 올라있어 김지석 시대가 활짝 열렸습니다.

<인터뷰> 김지석(9단) : "앞으로도 물론 세계 대회 우승도 많이 하고 싶지만 바둑팬들에게 좋은 기사로 남을수 있도록 하는게 가장 큰 목표입니다."

김지석의 우승으로 한국 바둑은 2년 만에 세계대회 정상에 오르며 자존심 회복에 성공했습니다.

​2년동안 우승컵을 모조리 중국에 내주며 위기에 빠졌던 한국 바둑이 드디어 반격을 시작했습니다.

중국 시안에서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