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낮부터 다시 추워져…서해안 옅은 황사
입력 2014.12.11 (06:27) 수정 2014.12.11 (07:2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목요일 아침 공기는 비교적 부드럽습니다.

서울의 경우 모처럼 영상권에서 출발하고 있고, 남해안으로는 5도를 웃돌 정도로 기온이 떨어지지 않았는데요.

하지만, 퇴근길이 춥기 때문에 옷은 꼭 든든하게 챙겨 입으셔야겠습니다.

비구름이 물러난 자리에 차가운 공기가 자리하면서 기온이 지금과 비슷하거나 오히려 낮겠고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아침보다 퇴근길이 더 낮겠습니다.

하늘 표정은 흐립니다.

전국에 구름이 많은 가운데 남부와 제주도는 비가 내리고 있는데요.

제주도는 아침부터 날이 개고, 남부지방은 오전까지 빗방울이 떨어지다가 맑아지겠습니다.

다만, 서해안으로는 낮까지 옅은 황사의 가능성이 있어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오늘의 날씨였습니다.
  • 낮부터 다시 추워져…서해안 옅은 황사
    • 입력 2014-12-11 06:28:32
    • 수정2014-12-11 07:23:24
    뉴스광장 1부
목요일 아침 공기는 비교적 부드럽습니다.

서울의 경우 모처럼 영상권에서 출발하고 있고, 남해안으로는 5도를 웃돌 정도로 기온이 떨어지지 않았는데요.

하지만, 퇴근길이 춥기 때문에 옷은 꼭 든든하게 챙겨 입으셔야겠습니다.

비구름이 물러난 자리에 차가운 공기가 자리하면서 기온이 지금과 비슷하거나 오히려 낮겠고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아침보다 퇴근길이 더 낮겠습니다.

하늘 표정은 흐립니다.

전국에 구름이 많은 가운데 남부와 제주도는 비가 내리고 있는데요.

제주도는 아침부터 날이 개고, 남부지방은 오전까지 빗방울이 떨어지다가 맑아지겠습니다.

다만, 서해안으로는 낮까지 옅은 황사의 가능성이 있어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오늘의 날씨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